경제

파이낸셜뉴스

노형욱, "전기차·수소차 안전·검사 체계 조속히 구축"

김서연 입력 2021. 09. 25. 19:09

기사 도구 모음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전기차·수소차에 대한 안전·검사 체계를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 장관은 지난 24일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탄소중립시대를 대비해 전기차·수소차가 급속하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25일 국토부가 밝혔다.

노 장관은 또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전기차 화재 원인에 대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전기차·수소차에 대한 안전·검사 체계를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 장관은 지난 24일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탄소중립시대를 대비해 전기차·수소차가 급속하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25일 국토부가 밝혔다.

노 장관은 또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전기차 화재 원인에 대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

노 장관은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인 K-City의 통합관제센터에서 자율차를 시승한 뒤 "정부는 민간의 기술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선제적 규제정비, 자율주행 인프라(C-ITS, 정밀도로지도 등) 전국 구축, K-City 고도화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통해 자율 주행차가 조속히 상용화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