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금융위 "가상자산거래소 29곳 신고 완료..사업자는 총 42곳"

박지환 입력 2021. 09. 25. 19:13

기사 도구 모음

가상자산거래소 총 29곳이 특정금융정보거래법(특금법)에 따라 금융당국에 신고를 마쳤다.

25일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 29곳과 지갑·보관관리업자와 같은 기타 사업자 13곳 등 총 42곳이 전날까지 신고를 마쳤다.

가상자산거래소의 경우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한 29곳 모두가 신고를 완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가상자산거래소 총 29곳이 특정금융정보거래법(특금법)에 따라 금융당국에 신고를 마쳤다.

25일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 29곳과 지갑·보관관리업자와 같은 기타 사업자 13곳 등 총 42곳이 전날까지 신고를 마쳤다.

가상자산거래소의 경우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한 29곳 모두가 신고를 완료했다.

은행의 실명 입출금 계정(실명계좌)을 확보해 원화 마켓 운영자로 신고한 거래소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곳이다.

나머지 거래소 25곳인 플라이빗 비블록 오케이비트 프라뱅 플렛타이엑스 지닥 포블게이트 고팍스 후오비코리아 코어닥스 빗크몬 텐앤텐 코인엔코인 보라비트 캐셔레스트 와우팍스익스체인지 에이프로빗 프로비트 오아시스거래소 메타벡스 비둘기지갑 한빗코 코인빗 비트레이드 아이빗이엑스 등은 가상화폐 간 거래만 지원하는 코인 마켓 운영자로 신고를 마쳤다. 이들은 추후 은행의 실명계좌를 확보해 변경 신고할 경우 당국의 심사를 거쳐 원화마켓 운영을 할 수 있다.

전자지갑 서비스 업자나 커스터디(수탁) 업자 등 기타 사업자의 경우 ISMS 인증을 받은 14개사 중 13개사가 신고접수를 마쳤다.

FIU와 금융감독원은 3개월 이내 심사해 수리 여부를 결정하고 신고수리가 완료되면 이들 사업자가 정상 영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