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추미애 "1·2위 후보간 네거티브, 표 집중..득표수 아쉬워"

권지원 입력 2021. 09. 25. 19:43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5일 광주·전남 지역 순회 경선에서 3113표(4.33%)에 그친 것과 관련 "득표수에 있어서는 기대에 못 미친 아쉬운 점 있다. 1위와 2위 후보간의 치열한 네거티브가 표의 집중을 가져오지 않나 싶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전과 사회 대개혁으로 광주·전남이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강구해 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추미애 "부울경·수도권에서 더 강하게 돌파"
김두관 "불로소득 논란, 수도권 일극의 폐허"
박용진 "사회 필요한 개혁 이야기 계속 할 것"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후보들이 투표결과 발표를 기다리며 손인사를 하고 있다. 2021.09.25.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5일 광주·전남 지역 순회 경선에서 3113표(4.33%)에 그친 것과 관련 "득표수에 있어서는 기대에 못 미친 아쉬운 점 있다. 1위와 2위 후보간의 치열한 네거티브가 표의 집중을 가져오지 않나 싶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전과 사회 대개혁으로 광주·전남이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강구해 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으로의 선거 추격 전략과 관련해 "여전히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개혁을 바라는 분의 열망이 결집됐다 보고 두자리 수를 유지한 것에 의의를 두겠다. 그러나 앞으로 남은 부·울·경과 수도권을 올라가면서 좀 더 강한 돌파력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이날 677표(0.94%)를 득표해 4위를 차지한 김두관 의원은 "오랫동안 지역주의 타파를 위해 어려운 험지인 영남에서 고생을 했다는 차원에서 광주·전남에서 꼴지에게 보내는 격려가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핫 이슈가 대장동이지만 (저는) 부동산의 불로소득에 대한 논란과 주택 문제는 수도권 일극 중심에서 오는 폐허라고 오래전에 진단했다"고 국가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471표(0.66%)를 득표한 박용진 의원은 "기대하던 만큼은 아니지만,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개혁 이야기 계속하겠다. 지지해준 호남 당원들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전북이 고향인 박 의원은 "고향에 기대서 정치적 지지를 얻으려고는 안 하겠다"면서도 "전북 당원동지들께서 제가 이야기를 하는 대한민국의 미래와 다음 세대를 위한 정치적인 역할에 대해 귀를 기울여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