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이재명은 김빠진 사이다" "나는 찐무주택자"..MBN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 토론

입력 2021. 09. 25. 20:3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정의당 대선 후보 경선 TV 토론회가 오늘(25일) MBN 주관으로 열렸습니다. 4명의 후보들은 내부 견제하기 보다는 여야 대선 주자를 정조준해 유권자의 이목을 끌면서 서로 "내가 적임자"라고 강조했습니다.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오늘(25일) 오전 MBN에서 열린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들의 TV토론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 구도인 대선 국면을 깨뜨리려는 작심 발언이 쏟아졌습니다.

심상정 후보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특혜 의혹'을 지적하며 여야 유력 후보를 동시에 견제했고,

▶ 인터뷰 : 심상정 /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 - "심상정과 이재명의 '찐사이다' 진검승부, 심상정과 홍준표의 리턴매치를 기대하는 국민들이 많습니다. 김 빠진 사이다 이재명으로는 홍준표 못 잡습니다."

이정미 후보는 진보정당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겠다며 유권자의 관심을 호소했습니다.

▶ 인터뷰 : 이정미 /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 - "거대양당이 쓰고 있는 불량드라마 이건 제쳐야 하고 두 번째는 재탕 삼탕의 재방송 드라마를 극복해서…저의 전략은 경천동지, 국민들을 깜짝 놀라게 할 준비된 후보입니다."

황순식, 김윤기 후보는 서민 눈높이에 맞는 발언으로 차별화를 시도했습니다.

▶ 인터뷰 : 황순식 /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 - "(윤석열 후보는) 청약통장을 집이 없어서 만들지 못했다 말씀하셔서 굉장히 화가 났는데요. 청약통장을 가지고 여기저기 넣으면서도 당첨이 되어도 목돈 마련이 걱정인 '찐무주택자'입니다."

▶ 인터뷰 : 김윤기 /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 -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이었으면 상관없습니다. 그런데 이제 대통령 선거가 나왔기 때문에 앞으로는 그렇지 않겠다 충분히 이야기할 수 있어야 됩니다."

정의당은 내년 대선에서 민주당과의 단일화는 없다고 단언하고 있는 가운데, 최종 후보는 다음달 12일 확정됩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영상편집 : 김혜영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