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추미애, 대장동 '명낙대전'에 득표력 저조..고발사주 반사이익 사라져

이재우 입력 2021. 09. 25. 20:4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대장동 특혜 의혹을 두고 '명낙 대전'을 벌이면서 3위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장관의 득표율이 급감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당시 검찰이 야당을 통해 여권 인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검찰개혁을 지지하는 표심이 '추윤 갈등'의 당사자인 추 전 장관으로 쏠리면서 고향인 대구·경북(TK) 순회경선을 계기로 3위로 뛰어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추미애 "1·2위 후보 치열한 네거티브가 표 집중 가져오지 않았나"
이재명·추미애, 지지층 공유…이재명·이낙연 박빙 승부에 표 이탈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기호 6번 추미애 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 2021.09.25.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대장동 특혜 의혹을 두고 '명낙 대전'을 벌이면서 3위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장관의 득표율이 급감했다. 명낙대전이 격화되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으로 추 장관이 얻은 반사이익이 사라지는 모양새다.

추 전 장관은 25일 광주·전남 순회경선에서 4.33%(3113표)를 얻는데 그쳤다. 이는 추 전 장관이 이번 경선 과정에서 얻은 가장 낮은 득표율이다. 그는 대전·충남(6.67%), 세종·충북(7.09%), 대구·경북(14.84%), 강원(8.61%) 1차 국민·일반 당원 선거인단 투표(11.67%)를 얻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당시 검찰이 야당을 통해 여권 인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검찰개혁을 지지하는 표심이 '추윤 갈등'의 당사자인 추 전 장관으로 쏠리면서 고향인 대구·경북(TK) 순회경선을 계기로 3위로 뛰어올랐다.

그가 이 전 대표 지지층보단 이 지사 지지층의 표를 뺏어오는 양상을 보이면서 민주당 경선에서 이 지사의 본선 직행을 막을 주요 변수로 회자됐다. 개혁을 원하는 민주당 지지층이 이 지사와 추 전 장관을 공동 지지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추 전 장관 캠프 관계자는 뉴시스에 최근 득표율 상승세와 관련해 "개혁성향 권리당원들은 추 전 장관과 이 지사를 두고 누가 정권 재창출에 가장 적합한지 고민해왔다"며 "개혁성향 권리당원들이 (최근 사태로) 추 전 장관으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분석한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개혁 대 개혁의 경쟁'을 주장하면서 이 지사와 1대1 구도 확립을 시도했다. 이 전 대표를 반개혁 인사로 규정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당시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분노한 표심을 공략하는 한편 대장동 특혜 의혹으로 흔들리는 이 지사 지지층의 표심 공략도 노력했다.

하지만 대장동 특혜 의혹을 계기로 이 지사와 이 전 대표가 호남에서 오차범위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연이어 나오면서 이른바 개혁성향 지지층이 이 지사를 향해 다시금 방향을 튼 것으로 보인다.

한 민주당 의원은 "추 전 장관과 이 지사는 지지층이 대거 겹친다"며 "이 지사 지지자들이 이 지사가 될 것 같으니까 원래 좋아하던 개혁 이미지의 추 전 장관에게 표를 주면서 이 지사 지지율이 조금 내려갔다. 그러나 이 지사가 위기에 놓이자 다시 이 지사에게 결집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추 전 장관도 광주·전남 순회경선 직후 기자들과 만나 "득표수에 있어서는 기대에 못 미친 아쉬운 점 있다. 1위와 2위 후보간의 치열한 네거티브가 표의 집중을 가져오지 않나 싶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선거 추격 전략과 관련해 "여전히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개혁을 바라는 분의 열망이 결집됐다 보고 두자리 수를 유지한 것에 의의를 두겠다. 그러나 앞으로 남은 부·울·경과 수도권을 올라가면서 좀 더 강한 돌파력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