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디지털타임스

野 대권주자 유승민.원희룡, 이재명 맹공.."대동 세상 아닌 대장동 세상"

한기호 입력 2021. 09. 25. 20:54

기사 도구 모음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 등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이 25일 경기도 성남 대장동 개발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원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의 재임 기간을 기준으로 성남을 포함한 경기도의 개발 사업도 전수 조사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 대선캠프는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경기도지역화폐 운용사 '코나아이'의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이 지사 공격에 가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 전 지사 "특검과 국정조사 국민의 요구, 즉각 수용하라"
"자신들은 다주택과 수십억 재산..국민에겐 내 집 한 채도 못 갖게 막아"
유 전 의원 "이 지사 떳떳하다면 어떤 조사든 불응할 이유 없어"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5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당협 사무실을 방문해 당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3일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 등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이 25일 경기도 성남 대장동 개발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원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의 재임 기간을 기준으로 성남을 포함한 경기도의 개발 사업도 전수 조사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들은 다주택과 수십억 재산을 갖고 국민에게는 내 집 한 채 갖지 못하게 악을 쓰고 막는 게 평등이고 공정한 것이라고 말하는 게 그들"이라며 "'대동 세상'보다 '대장동 세상'이 그들이 꿈꾸는 세상"이라고 비난했다.

원 전 지사는 "특검과 국정조사는 국민의 요구"라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이 지사는 즉각 이를 수용하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 대선캠프는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경기도지역화폐 운용사 '코나아이'의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이 지사 공격에 가세했다.

이기인 대변인은 "코나아이는 몇 년 전까지 대규모 적자를 기록하다가 경기도와 협약을 맺고 1년 만에 190억원 흑자 기업으로 변모했다"며 "이런 곳에서 이 지사의 측근이 대관사업 부문장을 맡아 부정채용 의혹까지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과 원유철 전 의원의 이름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의혹이 있으면 여야를 막론하고 규명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나와 "여기에 연루된 국민의힘 인사가 있으면 법대로 다 처벌해야 한다"며 "이 지사도 떳떳하다면 검찰 수사든,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불응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