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속보]김여정 "남한, 한반도 군사력 균형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오세성 입력 2021. 09. 25. 21:18 수정 2021. 09. 25. 21:41

기사 도구 모음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 정상회담과 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가능성을 언급하며 적대시 정책이 없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부부장은 2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북 정상회담도 건설적 논의를 거쳐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비판 토론을 하는 김여정 부부장.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 정상회담과 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가능성을 언급하며 적대시 정책이 없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부부장은 2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남북 정상회담도 건설적 논의를 거쳐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김 부부장은 "남조선 정치권의 움직임을 주의 깊게 살펴보았다. 관계 회복을 바라는 남조선 각계의 분위기가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남북관계 회복과 평화적 안정에 대한 바람은 우리 역시 남측과 다르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북남 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적대시 정책, 적대적 언동 등이 없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군사력의 균형을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