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속보] 김여정 "서로 존중하면 남북 정상 상봉·연락사무소 재설치 가능"

강현태 입력 2021. 09. 25. 21:34

기사 도구 모음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25일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나아가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북남 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 수뇌 상봉과 같은 관계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하나하나 의의있게, 보기 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부부장은 이날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개인 의견을 전제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자료사진) ⓒ데일리안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25일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나아가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북남 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 수뇌 상봉과 같은 관계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하나하나 의의있게, 보기 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부부장은 이날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개인 의견을 전제로 이같이 밝혔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