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김여정 "존중 유지되면 남북정상회담 논의할 수도"

KBS 입력 2021. 09. 25. 21:37 수정 2021. 09. 25. 22:1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방금 전 담화를 내고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 종전선언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남북 정상회담 등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부부장은 어제(24일) 발표한 담화 이후 남측 정치권의 움직임을 주의깊게 살펴봤으며, 경색된 남북관계를 하루빨리 회복하려는 남측 각계의 분위기가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또 북한을 향해 함부로 ‘도발’이라고 평가하고 남측의 군비증강활동은 대북 억제력 확보로 미화하는 이중기준은 북한 자주권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