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하루 만에 한발 더 나간 김여정 "남북정상회담 논의할 수도"

김헌주 입력 2021. 09. 25. 21:56 수정 2021. 09. 26. 07:26

기사 도구 모음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5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북남수뇌상봉(남북정상회담)과 같은 관계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 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면서 "나아가 의의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수뇌상봉과 같은 관계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내에 하나하나 의의있게, 보기 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여정, 이틀 연속 담화 내고 남측 압박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 자세 강조

남측 이중기준 “절대 넘어갈 수 없다”
1월 당대회 기조 ‘강대강·선대선’ 강조

북 김여정과 악수하는 문재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2월 10일 청와대를 방문한 김여정 당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현 노동당 부부장)과 접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2.10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5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북남수뇌상봉(남북정상회담)과 같은 관계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날 종전선언에 대해 흥미있는 제안이라고 담화를 발표한 뒤 하루 만에 한발 더 나간 것이다. 다만 이는 전적으로 “개인적 견해”라며 북한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 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면서 “나아가 의의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수뇌상봉과 같은 관계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내에 하나하나 의의있게, 보기 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이어 “어제와 오늘 우리의 선명한 견해와 응당한 요구가 담긴 담화가 나간 이후 남조선 정치권의 움직임을 주의깊게 살펴봤다”면서 “나는 경색된 북남관계를 하루빨리 회복하고 평화적안정을 이룩하려는 남조선각계의 분위기는 막을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역시 그같은 바램은 다르지 않다”면서 “지금 북과 남이 서로를 트집잡고 설전하며 시간 낭비를 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 우리나라가 자체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이 지난 15일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이날 악천후 속에서 실시된 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 성공은 세계 7번째다. 사진은 15일 SLBM 발사시험 모습. 2021.9.15 국방부 제공

다만 남측의 이중기준에 대해선 절대로 넘어가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부부장은 “우리의 자위권 차원의 행동은 모두 위협적인 도발로 매도되고, 자기들의 군비 증강 활동은 대북 억제력 확보로 미화하는 미국, 남조선식 대조선 이중기준은 비논리적이고 유치한 주장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자주권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고 도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정성을 잃은 이중기준과 대조선 적대시정책, 온갖 편견과 신뢰를 파괴하는 적대적 언동과 같은 모든 불씨들을 제거하기 위한 남조선당국의 움직임이 눈에 띄는 실천으로 나타나기를 바랄 뿐”이라고 촉구했다.

전날 담화에 이어 이날도 선결조건을 먼저 이행하라고 남측을 압박하고 나선 것이다. 김 부부장은 마지막으로 “앞으로 훈풍이 불어올지, 폭풍이 몰아칠지 예단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남측이 하는 것에 따라 움직이겠다는 뜻으로, 지난 1월 8차 당대회 때 밝힌 ‘강대강·선대선’ 원칙을 유지했다.

김동엽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번 담화의 핵심은 ‘(남측) 이중기준은 우리가 절대로 넘어가줄 수 없다’는 것”이라면서 “(남측이 대신) 미국을 설득해달라는 역할이 아니라 남측 스스로 변하라며 신신당부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번 담화가 위임에 의한 것이 아니라 (김여정) ‘개인적 견해’라고 한 점은 남북 간 긍정적인 모습을 제기하며 유연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 김정은의 생각이나 북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아니라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정대진 한평정책연구소 평화센터장은 “북이 요구 내용의 수준과 문턱을 낮췄다는 점에서 주목할만 하다”면서도 “북의 갈지자 행보와 남북관계의 결정권이 자신들에게만 있다는 듯한 태도는 남측 국민들의 우호적 여론을 조성하는데 장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