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조선일보

'서예지 가스라이팅 논란' 5개월 만에 입 연 배우 김정현.."연기에 집중하겠다"

오경묵 기자 입력 2021. 09. 25. 22:08 수정 2021. 09. 25. 22: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김정현. /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서예지로부터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던 배우 김정현이 사건 5개월 만에 심경을 밝혔다.

김정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고 했다.

그는 “제가 글을 남기는 것이 조금이라도 불편하신 분이 계시다면 죄송하다. 그동안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 몇 개월간 바닥이 어딘지 모르는 곳을 떠돌아다닌 듯하다. 마음 둘 곳 없이 허무했다. 그런 제 자신을 버텨내는 것만으로도 힘들었다”면서도 “한편으로는 제 마음 깊은 곳까지 샅샅이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김정현은 “저는 많이 모자란 사람이다.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한다”며 “누군가를 탓하기에 바빴고 스스로 건강을 유지하지 못한 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다”고 했다.

팬들과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한 새 소속사, 이전 소속사에게도 감사함을 전했다. 그는 “저는 연기자다. 무엇으로 보답하고 무엇으로 대중들께 다가가야 할지 아무리 고민을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연기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어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다”고 했다.

김정현은 지난 4월 당시 연인이었던 배우 서예지의 종용에 따라 작품을 촬영하다가 불성실 태도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활동을 중단했고, 전 소속사와 계약 분쟁이 일었다. 최근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