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이낙연, 광주·전남서 첫 1위..초접전 승리

최아영 입력 2021. 09. 25. 22:1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광주·전남에서 치러진 '호남대전'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첫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민주당의 정치적 본산인 호남에서의 승리라는 상징성이 있긴 하지만 아주 근소한 표 차인 만큼 마냥 즐거워하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광주·전남에서 치러진 1차 호남대전에서 먼저 미소를 지은 건 이낙연 전 대표였습니다.

대의원과 권리당원 투표에서 모두 이재명 지사를 꺾으며 첫 승을 따냈습니다.

하지만 표 차는 그야말로 한 끗 차이입니다.

이 전 대표는 47.12%를 득표하며, 단 0.17% 포인트 차로 이 지사를 겨우 앞섰습니다.

사실상 두 사람 가운데 누구의 손을 들어줬다고 판단하지 못할 만큼 초접전입니다.

민주당 텃밭이자, 이번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에서 처음으로 승리했다는 상징성을 그나마 얻은 셈입니다.

[이낙연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 더 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습니다. 광주·전남 시·도민은 제가 어떻게 살아왔던가를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이 아셔서 더 많은 지지를 보내주셨다고 생각합니다.]

호남에서 첫 패배를 맛본 이 지사는 격차가 크지 않았다는 점에 나름의 의미를 뒀습니다.

[이재명 / 경기지사 :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님의 정치적 본거지이기 때문에 제가 상당히 불리할 것이라 예측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봅니다. 지역주의가 작동했다고 저는 생각하진 않습니다.]

다만 지금까지 치러진 경선의 누적 득표율로 보면 이 지사가 52.9%로 여전히 과반 1위를 지키고 있고,

이 전 대표는 34.21%로 따라붙고 있습니다.

첫 호남대전에서 두 후보가 박빙 승부를 보이면서 관심은 전북에서 열리는 호남 2차전에 쏠립니다.

특히 전북이 고향인 정세균 전 총리가 중도 하차하면서 이 표심이 누구에게 향할지가 핵심입니다.

YTN 최아영입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