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북한, 이틀 연속 담화로 '당근' 내밀며 '조건'은 더 강화

이설 기자 입력 2021. 09. 25. 22:4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종전선언 "흥미 있다"에 이어 남북 정상회담·연락사무소 재설치까지 언급
'이중기준 및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 대화 조건도 선명하게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의 대외 사안을 총괄하는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이틀 연속 담화를 발표하며 남북 정상회담, 연락사무소 재설치 가능성까지 언급해 주목된다. 대화의 여지는 남겼지만 조건은 더 강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부부장은 25일 밤 늦게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남북) 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종전선언,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남북 정상회담 등 관계 개선의 여러 문제들이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하나하나 의의있게, 보기 좋게 해결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는 김 부부장이 전날(24일)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힌 것 보다 더 진전된 남북 관계 회복 가능성을 암시한 것이라 관심이 쏠린다. 김 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76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 추진을 다시 제안한 지 이틀 만에 이 같은 반응을 보였다.

김 부부장의 이틀 연속 담화는 남북 간 대화가 다시 물꼬를 튼다면 2018년 비핵화 협상 국면처럼 산적한 남북 현안들이 모두 해결될 만한 '신호'로도 평가된다.

다만 김 부부장은 북한의 군사력 증강을 자위권 행사가 아닌 '도발'이라고 규정하는 '이중기준'과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 등 대화 조건도 재차 선명하게 드러냈다. 특히 "공정성을 잃은 이중기준과 대조선(북) 적대시 정책, 온갖 편견과 신뢰를 파괴하는 적대적 언동과 같은 모든 불씨들을 제거하기 위한 남조선 당국의 움직임이 눈에 띄는 실천으로 나타나기를 바랄 뿐"이라고 강조하며 '구체적 행동'을 보일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그는 전날 담화에서도 한미가 북한의 군사력 증강을 비난하면서도 자신들은 연합훈련, 신무기를 개발하는 것이 이중기준이라며 이를 철회할 것과 북한에 대한 적대적인 태도를 버릴 것을 요구했다.

이는 김 부부장이 지난 15일 발표한 담화에서 자신들의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개발 5개년 계획'은 남한 군의 '국방중기계획'과 같은 것이라며 '내로남불'식 태도를 버리라고 요구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해석됐다. 15일은 남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동시에 이뤄진 날이다.

김 부부장은 전날엔 "남조선이 때없이 우리를 자극하고 이중잣대를 가지고 억지를 부리며 사사건건 걸고들면서 트집을 잡던 과거를 멀리해야 한다"라며 "(남조선이) 앞으로의 언동에서 매사 숙고하며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얼마든지 북남사이에 다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며 관계 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해볼 용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담화는 여기서 더 나아가 남북 정상회담은 물론, 지난해 6월 자신들이 대북 전단(삐라)을 문제 삼으며 폭파한 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또 전날 "흥미있는 제안"이라고 밝힌 종전선언에 대해선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여지를 남기긴 했다.

연이은 김 부부장의 담화는 남북 간 대화 가능성은 키우면서도 자신들의 조건도 '아주 구체적으로' 관철돼야 한다는 것을 적극 요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북한의 강력한 반발 이후 정부 차원의 법 제정으로 이어진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 '2탄'을 바라고 있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김 부부장은 이날 연락사무소 재설치, 남북 정상회담, 종전선언 가능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견해라는 점을 꼭 밝혀두고자 한다"라며 김정은 당 총비서의 입장과 '분리'해 또다른 대화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김 부부장이 자신의 담화를 결국 최종 정책결정자인 김 총비서의 입장과 분리한 것은 북한이 남측에 '희망적 해석'만을 하지 말 것을 시사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sseo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