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파이낸셜뉴스

깨끗한나라, 아프간 특별기여자에 4500만원 상당 물품 지원

정상희 입력 2021. 09. 25. 22:48

기사 도구 모음

종합제지기업 깨끗한나라가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에게 총 4500만원 상당의 생활용품 및 위생용품을 후원했다고 25일 밝혔다.

특별기여자 및 그 가족이 진천에 머문다는 소식을 듣고 생활용품 및 위생용품을 후원하기로 결정했다.

깨끗한나라는 특별기여자와 그 배우자, 자녀가 최소한의 소지품만 챙겨 입국했다는 점을 고려해 생활에 꼭 필요한 생리대 3만여 패드, 아기 기저귀 2만여 패드 등을 후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종합제지기업 깨끗한나라가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에게 총 4500만원 상당의 생활용품 및 위생용품을 후원했다고 25일 밝혔다.

깨끗한나라는 진천 인근의 청주시, 음성군 소재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특별기여자 및 그 가족이 진천에 머문다는 소식을 듣고 생활용품 및 위생용품을 후원하기로 결정했다.

특별기여자는 주아프가니스탄 한국 대사관, 한국국제협력단(KOICA), 바그람 한국병원, 바그람 한국직업훈련원, 차리카 한국 지방재건팀 등에서 함께 근무하며 한국의 아프간 재건 사업을 도운 직원과 그 가족들로 총 390명이다. 이중에서 8월에 태어난 신생아 3명을 포함해 5세 미만 영유아가 10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깨끗한나라는 특별기여자와 그 배우자, 자녀가 최소한의 소지품만 챙겨 입국했다는 점을 고려해 생활에 꼭 필요한 생리대 3만여 패드, 아기 기저귀 2만여 패드 등을 후원했다. 황사방역용 마스크도 6만 장도 함께 기부했다. 후원 물품은 대한적십자사 ESG협력팀을 통해 충청북도 진천에 위치한 임시생활시설인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 전달될 예정이다.

깨끗한나라 관계자는 "특별기여자 지원을 위해 애써 주시는 지역사회 관계자 분들을 응원한다"며 "타지 적응을 위해 고생하시는 특별기여자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