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원자력에서 떠나려는 국가들 있어 놀랐다"

송지유 기자 입력 2021. 09. 26. 00:11

기사 도구 모음

"원자력은 꽤 안전한 에너지다."

테슬라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는 태양광 에너지가 광범위하게 보급되기 전까지는 원자력이 글로벌 에너지의 주 공급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스크와 엘칸 회장은 향후 태양광이 광범위한 에너지원으로 자리 잡기 전까지는 원자력을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자력은 꽤 안전한 에너지원""태양광 자리잡기 전까지는 원자력 활용하는 것이 중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APF통신

"원자력은 꽤 안전한 에너지다."

테슬라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는 태양광 에너지가 광범위하게 보급되기 전까지는 원자력이 글로벌 에너지의 주 공급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스크는 24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서 열린 '테크위크(Tech Week)' 행사에서 존 엘칸 스텔란티스 회장과 온라인 화상 대담 중 "최근 몇몇 국가가 원자력으로부터 떠나려는 것을 보고 놀랐다"며 "원자력은 꽤 안전하다"고 말했다.

머스크와 엘칸 회장은 향후 태양광이 광범위한 에너지원으로 자리 잡기 전까지는 원자력을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시장에선 머스크의 발언이 독일·덴마크·한국 등 탈원전 정책을 펴고 있는 국가를 지칭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에 대해 머스크는 "단기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많은 반도체 공장들이 건설되는 중"이라며 "내년까지 우수한 반도체 공급 역량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최근 테슬라를 포함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은 차량용 반도체를 충분히 공급받지 못해 공장 문을 닫거나 감산을 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컨설팅회사 알릭스파트너스는 반도체 부족이 올해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 2100억 달러(약 247조원)의 매출 손실을 가져올 것으로 추산했다.

송지유 기자 cli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