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5억 로또 서울 아파트 분양, 추첨 물량까지 나왔다..지역 가격은 ?

정석환 입력 2021. 09. 26. 10:36 수정 2021. 09. 27. 18: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투시도
추석 연휴가 끝나고 분양 성수기에 돌입하면서 분양시장이 활기를 얻는 분위기다. 특히 서울에서 '추첨제 물량'을 품은 단지가 청약에 나서면서 수요자들 관심이 어느 때보다도 높아지고 있다.

26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이번 주에는 전국 14곳에서 7057가구(오피스텔·도시형생활주택·주상복합·공공분양 포함, 신혼희망타운·행복주택 제외) 청약 접수가 진행된다. 집값 상승세가 가파른 수도권에서 일반분양 전체 물량 가운데 절반이 넘는 3644가구(51.6%) 분양이 이뤄진다.

DL이앤씨는 28일 서울 강동구 상일동에 들어서는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1순위 청약접수를 진행한다.

상일동 554-38 고덕강일공공주택지구 10블록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6개동·593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일반분양만 389가구다. 전용면적 84㎡ 419가구와 101㎡ 174가구로 구성됐다.

이 단지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공급된다. 분양가는 7억7135만원~9억8274만원으로 책정됐다. 인근 경기도 하남시 풍산동 '미사강변센트럴풍경채' 전용면적 84㎡ 호가가 최고 14억원 수준에 형성된 것을 감안하면 당첨시 5억원 이상 시세차익이 기대된다.

추첨제 물량이 포함됐다는 점도 가점이 부족한 젊은 수요자들이 주목하는 요인이다.

현행 제도에 따르면 투기과열지구에서 분양하는 전용면적 85㎡ 아파트는 100% 가점제가 적용된다. 전용면적 85㎡ 초과 아파트는 투기과열지구에서 50%가 추첨제로 분양이 이뤄진다.

강동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됐기 때문에 이 단지는 전용면적 101㎡ 174가구 가운데 절반인 87가구가 추첨제로 공급된다. 서울에서 흔치 않은 추첨제 물량인만큼 청약가점이 낮은 수요자들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다만 청약신청자들은 분양가 상한제 적용단지로 의무거주기간 5년이 적용돼 입주 후 바로 전·월세를 놓을 수 없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전용면적이 높아질수록 분양가가 올라가는만큼 자금조달계획을 꼼꼼히 세워야할 것으로 보인다.

HDC현대산업개발·현대건설·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28일 '시티오씨엘 4단지' 1순위 청약접수를 받는다. 인천 용현학익지구 도시개발사업지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5개동, 아파트 428가구, 오피스텔 336실 규모로 공급된다.

이 단지는 수인분당선 학익역이 예정된 초역세권 단지로 꼽힌다. 수인분당선을 이용하면 서울지하철 1·4호선, 인천지하철 1호선, 월판선(예정) 등 수도권 지하철 노선 상당수를 환승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단지 바로 옆에 대규모 중심상업지구가 조성될 예정이라는 점도 호재로 꼽힌다.

SM우방산업은 수도권 비규제지역인 경기도 양평군에 공급되는 '양평 우방 아이유쉘 에코리버' 1순위 청약접수를 29일 받는다.

양평군 강상면 병산리 일원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3개동·219가구 규모다. 일반분양 물량은 113가구다.

이 단지는 KTX와 경의중앙선을 이용할 수 있는 양평역과 인접해있다. 양평역에서 KTX를 이용하면 청량리역까지 2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다. 최근 서울-양평고속도로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서 향후 서울 이동시간이 더욱 단축될 가능성도 있다.

양평군이 비규제지역인만큼 수도권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청약 통장 가입기간 12개월 이상인 세대주, 세대원 모두 청약이 가능하다. 재당첨 제한도 없고,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6개월 후 분양권 전매도 할 수 있다.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