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이뉴스24

건설업계, 친환경 에너지 수소 산업에 진출 '박차'

이영웅 입력 2021. 09. 26. 14:00

기사 도구 모음

국내 건설업계가 석유, 석탄 등 기존 에너지를 대체할 친환경 청정에너지원으로 수소를 선택하고 관련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를 비롯해 국내 산업계가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 동맹을 맺는 등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건설사 역시 관련 경쟁력을 갖춰야만 향후 인프라 건설 등의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며 "건설과 함께 새로운 성장 동력 사업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산업계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 속 관련 산업 경쟁력 강화 의도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국내 건설업계가 석유, 석탄 등 기존 에너지를 대체할 친환경 청정에너지원으로 수소를 선택하고 관련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산업계가 에너지 패러다임 대전환에 발맞춰 투자를 확대하고 나선 상황에서 건설업계 역시 관련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건설은 최근 수소생산플랜트를 건설하기 위한 공동개발협약(JDA) 서명식을 진행했다. 이번 사업은 경기 안산 반월 염색단지 내 폐수처리장에서 발생하는 슬러지의 가스화를 통해 연간 2만2천톤 규모의 수소·이산화탄소·스팀 등을 생산하는 친환경 프로젝트다.

국내 최초로 폐수 슬러지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고,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회수해 판매하면서 탄소 중립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충남지역 16만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공급하는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준공하는 등 수소 분야에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그린수소 생산기술 개발에 나선 상황이다. 그린 수소는 신재생 및 원자력 에너지를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고 생산한 수소를 말한다. 현재 그린수소 사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포스코, 포항공대, 한국원자력연구원 등과 협력하고 있다.

이들 기관은 고온가스로를 활용한 수소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기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온을 활용해 물을 전기분해함으로써 대량의 수소를 생산하는 고효율 에너지 생산 기술이다. 온실가스가 발생하지 않고, 일반 원자로와 달리 냉각재로 헬륨가스를 사용해 방사능 오염 위험도 적다.

롯데건설 역시 수소 사업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롯데건설과 현대차증권은 성동 논산일반산업단지(60㎿), 국방산단(40㎿), 공공하수처리장 및 소규모 산단(30㎿) 등 10곳에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한다. 이를 위해 1조1천900억원이 투입된다.

수소충전소(사업비 160억원)도 버스용 1곳과 승용차용 2곳을 구축한다. 1천억원을 들여 스마트팜 사업 50곳도 조성한다. 이들 스마트팜은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해 지역 특산물을 재배할 계획이다. 자원 재활용이나 수소 생산설비 구축 관련 사업에도 최대 2천억원이 투자된다.

SK에코플랜트는 한국지역난방기술, 두산중공업과 수소 가스터빈을 이용한 분산형 집단에너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수소에너지 활용을 위한 친환경 수소 공급 기술 및 수소 터빈 열병합발전 플랜트 설계 기술 확보에 나선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를 비롯해 국내 산업계가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 동맹을 맺는 등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건설사 역시 관련 경쟁력을 갖춰야만 향후 인프라 건설 등의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며 "건설과 함께 새로운 성장 동력 사업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