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반포 아리팍 34평 42억원, 은마도 팔리면 '신고가'

강신우 입력 2021. 09. 26. 15:03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국민평형인 전용면적 84㎡가 42억원에 신고가 거래됐다.

2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가 지난 2일 42억원(15층)에 거래되면서 3.3㎡(평)당가가 1억원을 훌쩍 넘겼다.

강남 재건축 아파트인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지난달 전용77㎡와 84㎡이 각각 24억2000만원, 27억8000만원에 거래되면서 전고가 대비 2000만원, 8000만원씩 오른 신고가에 팔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국민평형인 전용면적 84㎡가 42억원에 신고가 거래됐다.

(사진=연합뉴스)
2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가 지난 2일 42억원(15층)에 거래되면서 3.3㎡(평)당가가 1억원을 훌쩍 넘겼다. 지난 6월19일 같은 평형이 39억8000만원(10층)에 최고가로 팔린 이후 3개월 만에 나온 신고가다. 해당 동은 한강변에 있어 한강 조망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크로리버파크의 전용 84㎡ 기준 매물 호가는 36억5000만원~40억원으로 신고가 보다는 낮게 형성돼 있다. 10억원 대 이상 아파트는 통상 같은 단지라고 해도 층이나 향, 조망권 등에 따라 집값이 10% 이상 차이난다.

국민평형 기준 평당 1억원을 넘긴 아파트는 또 있다.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전용85㎡)는 지난 7월 36억원에 거래됐다. 강남구 압구정동 미성1차(전용106㎡·전용률 94%) 아파트도 지난 달 26일 33억원에 신고가를 썼다.

강남 재건축 아파트인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지난달 전용77㎡와 84㎡이 각각 24억2000만원, 27억8000만원에 거래되면서 전고가 대비 2000만원, 8000만원씩 오른 신고가에 팔렸다.

대치은마는 토지거래허가구역 내 재건축 단지이지만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기 전인 작년 5월에는 77㎡기준 19억5000만원(7층)에 거래됐다.

강신우 (yeswh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