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서울시향·김한,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 협연

송주희 기자 입력 2021. 09. 26. 18:03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오는 30일과 10월 1일 롯데콘서트홀에서 '2021 서울시향 김한의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을 개최한다.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부지휘자로 활약하는 일본계 독일인 에리나 야시마가 지휘를 맡고, 클라리넷 신동으로 주목받아 온 김한이 협연한다.

공연에서는 먼저 모차르트 '마술 피리'와 '클라리넷 협주곡'을 선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달 1일 롯데콘서트홀
[서울경제]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오는 30일과 10월 1일 롯데콘서트홀에서 ‘2021 서울시향 김한의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을 개최한다.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부지휘자로 활약하는 일본계 독일인 에리나 야시마가 지휘를 맡고, 클라리넷 신동으로 주목받아 온 김한이 협연한다.

공연에서는 먼저 모차르트 ‘마술 피리’와 ‘클라리넷 협주곡’을 선보인다. ‘마술 피리’는 오페라 막이 오르기 전 경이롭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모차르트의 음악 기교가 집약되어 있는 걸작 중 하나로 손꼽힌다. 클라리넷이라는 악기 고유의 매력을 가장 잘 표현하는 작품으로 평가받는 ‘클라리넷 협주곡’은 저·중·고음 음역대와 미묘한 음조 변화가 돋보인다. 두 곡 모두 모차르트가 세상을 떠나던 해 작곡됐다. 라벨이 1차 세계 대전에서 유명을 달리한 친구들에게 헌정한 ‘쿠프랭의 무덤’, 버르토크의 색채와 모더니즘 경향이 돋보이는 ‘현악 오케스트라를 위한 디베르티멘토’도 만나볼 수 있다. 공연은 동반자 외 띄어 앉기로 진행된다.

송주희 기자 ssong@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