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파이낸셜뉴스

[강남시선] '오징어 게임' 아직 안보셨습니까

정순민 입력 2021. 09. 26. 18:04 수정 2021. 09. 28. 19:50

기사 도구 모음

동네마다 부르는 이름이 달랐다.

드라마가 방영되기 전부터 '오징어게임'에 관심을 가졌던 건 아마도 이 놀이에 대한 추억 때문이었을 것이다.

'오징어게임'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은 작품 공개에 앞서 "우리는 왜 이렇게 목숨을 걸다시피 경쟁하며 살아가야 하는지, 이 경쟁은 어디서 시작됐고 어디로 가야 하는지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네마다 부르는 이름이 달랐다. 놀이방식은 대동소이했지만 어디선 '오징어 달구지'라고 했고, 또 어디선 '오징어 포' '오지어 땅콩'이라고도 했다. 그냥 '오징어'라고 하는 곳도 있었다. 내가 어린 시절을 보낸 서울 서남부 지역에선 그걸 '오징어 가이상'이라고 불렀다. 오징어라는 이름이 들어간 건 흙바닥에 그린 모양이 오징어 형상을 하고 있어서였을 테고, 가이상이라는 말은 어디서 유래했는지 알 수 없었다. 이와 관련해선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전쟁을 방불케 하는 게임의 룰 때문에 일본말 가이센(會戰·양편이 어울려서 싸운다는 뜻)에서 왔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드라마가 방영되기 전부터 '오징어게임'에 관심을 가졌던 건 아마도 이 놀이에 대한 추억 때문이었을 것이다. 무엇보다 세모(△)와 네모(□) 그리고 동그라미(○)로 형상화한 원색의 레터링과 동화적 이미지가 눈길을 끌었다. 드라마 속에 등장하는 다른 추억의 놀이들, 이를테면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달고나(뽑기), 구슬치기, 딱지치기 같은 놀이들도 나 같은 4050 시청자들에겐 유인요소가 될 만했다.

하지만 이것뿐이었다면 1편부터 9편까지 내리 드라마를 관람하는 '정주행'은 가능하지 않았을 터다.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 관객들이 '오징어게임'에 환호하는 것은 아마도 이 드라마가 박터지게 경쟁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어떤 땐 적나라하게, 또 어떤 땐 은근슬쩍 은유하고 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좀 과장되긴 하지만 이정재가 연기한 456번이나 박해수가 연기한 218번의 처지가 나와 별반 다를 게 없다는 데까지 생각이 미치면 등골이 오싹해지기도 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이 드라마에 대해 "창의적 설정으로 가득한 작품"이라며 "여기에는 돈과 권력을 쥔 자들이 그렇지 못한 자들의 절망을 먹이로 삼는 것에 대한 메타포가 있다"고 평가했다. 씁쓸하지만 전혀 틀린 말이 아니다. 좀 극단적이긴 하지만 드라마가 설계한 게임의 법칙과 적자생존의 논리가 우리 사회를 비교적 적확하게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오징어게임'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은 작품 공개에 앞서 "우리는 왜 이렇게 목숨을 걸다시피 경쟁하며 살아가야 하는지, 이 경쟁은 어디서 시작됐고 어디로 가야 하는지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고 했다. 그가 이번 작품에서 말하고자 한 바가 그것이었다면 일단 작품의 의도가 잘 전달된 셈이다.

성공한 콘텐츠는 많은 이야깃거리를 제공하게 마련이다. 지금 아마존 같은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선 드라마 속에 등장했던 초록색 운동복과 달고나 세트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TV 앞에 앉아 드라마를 본 데는 그 나름의 이유가 있을 것이다. 그것이 서바이벌 장르물이 주는 재미든, 사회비판적 드라마가 제공하는 의미든 말이다. 아직 '오징어게임'을 못 보신 분들은 오랜만에 OTT에 접속해보길 권해드린다.

jsm64@fnnews.com 정순민 문화스포츠부장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