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정부 "반도체는 핵심산업..기업과 공조해 대응"

백상경,오찬종 입력 2021. 09. 26. 18:24 수정 2021. 09. 26. 21: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반도체회의 발표 직전
한미 공급망 대화채널 제안도

◆ 美, 반도체기업에 도넘은 요구 ◆

미국이 삼성전자 등 미국 내 반도체 공장을 보유한 해외 기업들에 공정시간 등 민감한 기업 정보를 제출하라고 요구하며 압박한 것으로 알려지자 우리 정부는 즉각 대응 검토에 나섰다. 다만 성명 등 즉각 반발보다는 우리 기업들의 피해 가능성을 파악한 뒤 미국 정부와 원만한 해결책을 신중하게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26일 정부 고위 관계자는 "아직 미국 대사관 등으로부터 공식적인 요청이 들어온 것이 없고 언론 보도 등 외부적인 소스만 있는 상황이라 정부의 입장을 표현하긴 이른 상황"이라면서 "다만 반도체는 국가 핵심 산업인 만큼 관계 기업들과 공조해가며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회의 직전 미국과 한국의 통상 정부와 국회 간 대면해 상호 협력 발전을 위해 뜻을 모으기로 했기 때문에 특별히 한국을 타기팅한 제재와 압박이 이어질 것으로 보지는 않고 있다.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한미 통상장관 회담을 가지며 이 같은 의견을 전달하고 공감대를 모았다.

통상 사정에 밝은 관계자는 "이번 미국의 요구는 선거를 앞두고 미국 내 여당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경제·산업적으로도 불똥이 튀지 않게 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이벤트를 보여주는 의미에 가깝다"면서 "선거가 다가올수록 이런 압박의 강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백상경 기자 / 오찬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