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김두관, 민주당 경선 후보직 사퇴 "적임자는 이재명"

정재민 기자,이준성 기자 입력 2021. 09. 26. 18:33

기사 도구 모음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26일 후보직 사퇴를 밝히며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을 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전북 완주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경선' 후 기자들과 만나 "이날부로 경선 후보를 사퇴한다"며 "대한민국의 산적한 개혁 과제가 많이 남았다.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북 경선 후 "정권재창출·원팀 위해"..사퇴 뜻 밝혀
"자치분권, 균형발전 등 이재명에게 넘긴다..지지해달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9.2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완주=뉴스1) 정재민 기자,이준성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26일 후보직 사퇴를 밝히며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을 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전북 완주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경선' 후 기자들과 만나 "이날부로 경선 후보를 사퇴한다"며 "대한민국의 산적한 개혁 과제가 많이 남았다.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우리는 원팀으로 단결해서 차기 민주정부를 반드시 세워야 한다"며 "오로지 그것 하나 때문에 사퇴한다"고 이유를 전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를 향해 "제가 꿈꾼 자치분권, 균형발전 등과 관련해서도 이재명 후보에게 넘긴다"며 "지금까지 성원해주시고 지지해주신 국민과 당원여러분들의 뜻은 제가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끝으로 "여러분께서 이재명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저의 완주보다 백배, 천배 더 중요한 것이 정권 재창출이다. 그것 하나 때문에 사퇴한다"고 전했다.

이어 "정권을 되찾기 위한 야권의 공세는 날로 강해지고 있다. 앞으로 대장동을 훨씬 뛰어넘는 상상을 초월한 가짜뉴스가 지속적으로 나올 것"이라며 "그런데 하나로 뭉쳐야 할 우리의 원팀은 갈수록 갈라지고 있다. 이대로 갈등과 분열이 심화되면 정권 재창출이 불가능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전략은 첫째는 단결, 둘째는 원팀이다. 힘을 합쳐도 이기기 쉽지 않다. 그런데 분열이 심화되고 있다. 이래선 절대 이길 수 없다"며 "우리당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이재명 후보가 과반의 득표로 결선 없이 후보를 확정 짓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 대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할 유능한 지도자이자, 현실적으로 야권의 도전을 이겨낼 유일한 후보"라며 "제 평생 꿈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염원인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가장 잘 실천할 후보이기도 하다. 이제 제 자치분권 꿈을 이재명 후보에게 넘긴다. 비록 패자의 공약이지만 잘 이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맺었다.

한편 김 후보는 이날 전북 경선에서 총 4만838표 중 208표(0.51%)를 얻어 최하위를 기록했다. 누적 득표율 역시 66만8661표 중 4411표(0.68%)를 얻어 최하위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