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아파트 못사니 빌라로 향한 실수요자.."매수 신중해야"

황현규 입력 2021. 09. 26. 19:00 수정 2021. 09. 26. 21:33

기사 도구 모음

매물잠김과 가격 급등으로 인해 서울에서 아파트 사기가 어려워지자 조급해진 실수요자들이 빌라와 오피스텔 등 비(非)아파트로 몰리고 있다.

서울 전체 거래건수를 보면 빌라는 1458건으로 아파트 거래건수 628건 대비 약 2.3배 수준이다.

최황수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빌라나 오피스텔 등은 환금성 등을 고려해 매수에 신중해야 한다"며 "추후 부동산 시장이 꺾인다면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 게 오피스텔과 빌라 등과 같은 비아파트 유형"이라고 우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못난이주택 주의보]①주택매매, 빌라가 아파트 추월
강북구 아파트 11건 거래될 때 빌라는 79건 거래
아파트 가격급등에 빌라 이동..재개발 기대감도 한몫
비아파트 매수 경고.."하락기에 가장 먼저 타격"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매물잠김과 가격 급등으로 인해 서울에서 아파트 사기가 어려워지자 조급해진 실수요자들이 빌라와 오피스텔 등 비(非)아파트로 몰리고 있다. 일부 지역의 경우 아파트 거래건수가 한자릿수에 그치는 와중에도 빌라 거래는 100건에 육박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재개발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투자자들까지 빌라시장에 뛰어드는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조급한 비아파트 매수로 인해 손실을 볼 수 있는 만큼 신중해야 한다고 주의한다.

(사진=뉴시스 제공)
26일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까지 신고된 9월 종로구 아파트 거래는 5건에 불과하다. 이 외에도 10곳 미만인 곳은 중구 7건, 용산구 9건으로 나타났다. 물론 이달 계약 신고 기한이 1개월이 남은 것을 감안하더라도 전월과 비교해 현저하게 줄어든 건수다. 전월 종로구 아파트 거래건수는 37건, 중구는 52건, 용산구 81건에 달했다.

반면 일부 지역의 빌라 거래량은 아파트에 비해 7배 가량 많았다. 강북구의 경우 9월 빌라 거래량은 79건으로, 아파트 거래량(11건)과 비교해 7배 정도 많았다. 서울 전체 거래건수를 보면 빌라는 1458건으로 아파트 거래건수 628건 대비 약 2.3배 수준이다.

아파트 거래가 줄어든 상황에서 빌라로 매수가 몰리는 데는 아파트 시장의 진입장벽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서울의 주택구입잠재력지수(KB-HOI)는 3.9로,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9년 3분기 이후 역대 최저치다. 소득 기준 중산층이 대출 등으로 살 수 있는 서울 아파트가 전체 가구 중 3.9%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작년 2분기 15.1이었던 이 지수는 1년 반에 5분의 1토막이 났다. 소득 대비 아파트값 상승이 급격히 높아져서다. 여기에 더해 서울시가 재개발 규제를 완화하면서 빌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한몫을 했다.

비교적 아파트보다 상승세가 더뎠던 오피스텔로도 매수가 몰리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은 총 7만9287건으로 △2019년 6만9914건 △2020년 7만8079건에 이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비아파트 매수 움직임에 대한 경고도 나온다. 아파트에 비해 환금성(자산을 현금화하는데 걸리는 기간)이 떨어져 되팔 때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최황수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빌라나 오피스텔 등은 환금성 등을 고려해 매수에 신중해야 한다”며 “추후 부동산 시장이 꺾인다면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 게 오피스텔과 빌라 등과 같은 비아파트 유형”이라고 우려했다.

황현규 (hhkyu@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