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원' 논란 신속하게 선 그은 국민의힘

최은지 기자 입력 2021. 09. 26. 19:19 수정 2021. 09. 26. 21:3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이 26일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 논란과 관련한 보도가 나온 지 13시간 만에 '제명'이 아닌 '탈당'으로 사태를 빠르게 수습했다.

여권 유력 주자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공세를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곽 의원의 아들 논란으로 자칫 명분이 흐려질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곽 의원의 자진탈당으로 '명분'을 사수한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한 특별검사를 강하게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권주자·당내 강경 입장도..제명보다 '자진 탈당'으로 마무리
이재명 공격할 '대장동 의혹' 화력 집중할 듯..특검 재차 요구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국민의힘이 26일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 논란과 관련한 보도가 나온 지 13시간 만에 '제명'이 아닌 '탈당'으로 사태를 빠르게 수습했다.

여권 유력 주자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공세를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곽 의원의 아들 논란으로 자칫 명분이 흐려질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새벽 곽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의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의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후 곽 의원의 아들은 직접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곽씨에 따르면 원천징수 후 실제 받은 퇴직금은 약 28억원이다. 곽씨는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아버지가 화천대유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은 것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론은 곽 의원을 향한 비판으로 이어졌다.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에 대한 공세로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분위기 반전을 노리던 국민의힘도 당혹스러운 상황으로 흘러간 것이다.

그동안 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에 대한 비판에 앞장서왔던 만큼, 곽 의원의 아들이 거액의 퇴직금을 받았다는 점이 여권에 빌미를 제공했다는 우려도 나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들도 특검 등 성역없는 수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민감한 부동산 문제에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 후보에 대한 공격의 명분이 희미해질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곽 의원은 이날 오후 5시로 예정된 국민의힘 긴급 최고위원회의 직전인 오후 4시30분쯤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탈당계 제출과 동시에 효력이 발생했다.

당초 제명을 할 것이라는 예측도 있었지만 자진 탈당으로 사태를 빠르게 정리한 셈이다. 당원규정 제5조는 당으로부터 제명처분을 받은 자는 제명된 날로부터 5년 이내에 재입당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다만 최고위원회의의 승인을 얻은 때에는 예외로 하고 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곽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관련 입장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회의에서) 여러 많은 의견들을 들었고, 입장이 같을 수는 없었지만 매우 강경한 입장도 있었다"라며 "본인이 스스로 탈당을 하는 선택을 했기 때문에 당으로서는 이미 당을 떠난 분에 대해서 절차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곽 의원의 자진탈당으로 '명분'을 사수한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한 특별검사를 강하게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입장은 처음부터 명확하다. 대장동 게이트는 서민 분양대금을 가로채기 한 단군 이래 최대 개발 비리로 여야 그 누구든, 어떤 의혹도 명명백백 밝혀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실체적 진실을 밝힐 전문성과 공정성 담보할 특검만이 이 게이트 실체를 밝힐 수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silverpaper@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