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지털타임스

2차전지 ETF 쾌속질주

여다정 입력 2021. 09. 26. 19:40

기사 도구 모음

전기차 열풍을 등에 입고 2차전지 관련 상장지수펀드(ETF)가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ETF 가운데 2차전지 관련 ETF의 상승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터리셀 기업인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최근 제너럴모터스의 전기차 리콜 사태와 배터리 부문 분할 이슈 등으로 주가가 약세를 보였다. 사진은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지난 7월 1일 SK이노베이션 스토리데이에서 중장기 핵심사업 비전 및 친환경 전략을 발표하는 모습(연합뉴스)

전기차 열풍을 등에 입고 2차전지 관련 상장지수펀드(ETF)가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ETF 가운데 2차전지 관련 ETF의 상승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4일 'TIGER 2차전지테마' ETF는 13.24% 올랐다. 지수를 2배로 추종하거나 역방향으로 따라가는 레버리지, 인버스 유형의 ETF를 제외하고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해당 ETF는 종목 편입 비중의 차이 덕분에 'KODEX 2차전지산업'(+6.18%), 'KRX 2차전지 K-뉴딜지수'를 추종하는 'TIGER KRX 2차전지 K-뉴딜'(+3.16%) 등 다른 2차전지 ETF보다 훨씬 높은 상승률을 기록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TIGER 2차전지테마'는 국내 2차전지 밸류체인(가치사슬) 전반에 투자하는 ETF다. 와이즈에프엔(WISEfn)이 산출하는 'WISE 2차전지 테마 지수'를 따라간다.

해당 ETF는 증권사 리포트에서 '2차전지'를 주요 키워드로 하는 기업 중 2차전지 관련 매출이 발생하는 종목을 선별·투자하는데, 이때 각 종목의 편입 비중 상한을 10%로 둔다. 반면 'KODEX 2차전지산업'은 편입 비중 상한을 최대 20%로 두고 있고, 'KRX 2차전지 K-뉴딜지수'는 시가총액 상위 3개 종목의 합계 시총 비중이 총 75%가 되도록 구성한다.

이에 따라 대형주인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의 비중이 다른 2차전지 ETF보다 작은 'TIGER 2차전지테마'가 더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배터리셀 기업인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최근 제너럴모터스의 전기차 리콜 사태와 배터리 부문 분할 이슈 등으로 주가가 약세를 보였다.

또 'TIGER 2차전지테마'는 대형주 대신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 등 배터리 소재주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크다. 이들 기업은 전기차 시장 성장의 수혜를 입는 가운데 최근 대규모 수주가 기대되면서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이달 들어 에코프로비엠은 46.88%, 엘앤에프는 64.42% 뛰어올랐다.

실리콘 음극재 기업인 대주전자재료(71.53%), 배터리 전해액 소재(LiPF6) 업체인 후성(36.14%) 등도 급등하며 ETF 수익률을 끌어올렸다.

이와 관련 전창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글로벌 전기차 및 배터리 판매량이 지속해 증가하는 추세로 업황의 우상향 방향성은 견고하나, 소재와 셀 사이에 단기간 온도 차가 발생했다"며 "셀은 최근 전기차 배터리 화재 이슈로 수익성 개선에 불확실성이 대두했다"고 분석했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