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지털타임스

카카오페이 상장 11월 3일로 연기, 삼수생의 꿈 이뤄질까

김수현 입력 2021. 09. 26. 19:4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소법 위반소지 서비스 개편
공모가 6만~9만원 유지하기로
내달 25·26일 일반청약 진행
류영준(오른쪽 다섯 번째) 카카오페이 대표 등 주요 임직원이 지난 23일 경기도 성남 판교에 위치한 카카오페이 본사에서 '소비자 중심 경영' 선포식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제공
카카오페이 공모 개요

카카오페이가 상장일정을 당초 다음달 14일에서 11월 3일로 늦추기로 했다. 최근 빅테크에 대한 플랫폼 규제가 강화된 분위기에서 공모가를 낮출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공모가는 기존대로 유지했다.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위반 소지가 있는 상품 서비스를 개편하면서 카카오페이가 세 번째 도전하는 이번 상장이 성공적으로 이뤄질지 주목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지난 24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오는 11월 3일 상장을 목표로 공모 일정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달 20~21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공모가를 최종 확정하고, 25~26일 일반청약을 거쳐 증시에 입성하다는 계획이다.

공모가는 종전과 동일한 6만~9만원으로 최대 1조5300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공모가 상단 기준 기업가치도 11조 7330억원을 유지했다.

카카오페이의 상장 시도는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공모가 고평가 논란이 일자 공모가를 기존 6만3000~9만6000원에서 6만~9만원으로 소폭 내리고 신고서를 한 차례 정정한 바 있다. 이에 8월 코스피에 입성한다는 계획도 10월 14일로 미뤄졌다.

하지만 이번에는 금소법 시행 이슈가 발목을 잡으며 상장 일정이 또다시 연기됐다. 앞서 금융당국은 카카오페이 등 핀테크업체의 금융상품 소개 서비스를 '광고'가 아닌 '중개'로 봐야하고, 금융상품 중개를 할 경우 금융위원회에 등록하거나 인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카카오페이는 이달 25일 금소법 시행을 앞두고 자동차 보험료 비교 서비스를 비롯해 운전자 보험, 반려동물 보험, 해외여행자 보험 등 일부 보험 상품 판매를 잠정 중단한 상황이다. 펀드 투자는 앱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개편을 통해 카카오페이증권을 통해 이뤄진다는 점도 명확히 표시했다.

카카오페이는 "(이번 정정 증권신고서에) 금융상품 판매 주체를 보다 명확히 표시하고 이에 관한 소비자 유의사항을 추가했다"며 "향후 추가적인 서비스 개선 및 변경이 완료될 때까지 일부 상품 정보 게시를 잠정 중단했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의 금융서비스(펀드·대출·보험) 매출 비중은 2019년 2.4%에서 2020년 22.7%로 급등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 중 32%인 695억원이 금융상품 관련 매출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당국 규제로 인한 금융서비스 차질은 매출에 타격을 줄 수 밖에 없다는 우려가 나왔다.

이에 카카오페이는 정정 증권신고서에 "중단된 서비스가 당사의 매출액에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반기 기준 1.2% 수준으로 매출액 성장률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는 향후 금융서비스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금융 당국과 사전 협의해 필요한 라이선스를 취득한다는 계획이다.

업계는 이번 카카오페이 공모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카카오페이가 당국 시정 요구에 맞게 서비스 개편 방안을 내놓으면서 법 위반 소지는 해소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외국인이 순매수로 돌아선 점도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이다. 특히 카카오페이가 국내 최초로 일반 청약자 몫의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한다는 계획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하면서 소액 투자자들의 청약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 상장 주관사인 삼성증권은 비대면 계좌, 근거계좌를 통한 온라인 추가계좌, 은행연계 계좌의 경우 청약 당일 증권계좌 개설 시 청약에 참여할 수 있게 하며 온라인전용 청약자격을 낮췄다. 대신증권도 청약한도 우대 고객에 타사대체 순입고 1000만원 이상, 국내 및 해외주식 거래 1000만원 이상 대상을 추가했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지난 23일 '소비자 중심 경영' 선포식을 개최해 소비자 권익 보호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고 임직원의 실천을 다짐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하기도 했다. 본격 시행을 앞둔 금소법 취지에 맞춰 지속적으로 다양한 소비자 중심 경영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참석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는 "최근 금융 소비자 정책에 맞춰 투자·보험 서비스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개편했다"며 "금융소비자 보호와 진정한 생활 속 혁신 금융을 위해 핀테크 선도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앞으로도 소비자 권익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페이는 올해 초 핀테크 업권 최초로 금융소비자보호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금융소비자보호 총괄 책임자(CCO)를 선임해 소비자 권익 보호에 나서고 있다.

김수현기자 ksh@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