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전북 경선 마친 추미애, 이낙연 겨냥 "반개혁 세력의 논리를"

이원광 기자, 완주(전북)=이정현 기자 입력 2021. 09. 26. 19:5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6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반개혁 세력의 논리를 민주당의 경선장에 끌고 들어와서 물타기를 한다든지, 개혁 본질에 가리개 역할을 한다든지 하면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전북 완주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 순회 경선 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정견발표에서 "껍데기를 가라"고 말한 이유를 묻자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이달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투표결과 발표 뒤 이낙연·추미애 후보가 악수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6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반개혁 세력의 논리를 민주당의 경선장에 끌고 들어와서 물타기를 한다든지, 개혁 본질에 가리개 역할을 한다든지 하면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전북 완주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 순회 경선 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정견발표에서 "껍데기를 가라"고 말한 이유를 묻자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용기와 배짱이 없고 개혁의 문을 닫으려 하고 협치를 명분으로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겠고 한다든지, 개혁의 본질에 역행하는 그런 지도를 한다면 나라 이끌 자격이 없다고 하는 것은 저의 굽힐 수 없는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정견발표에서 "'나는 흠이 없다.' '나는 불안하지 않다' 하는 우리 안의 네거티브에 되묻는다"며 "개혁에 저항하는 검찰과 보수언론, 보수야당으로부터 짐승이 될 때까지 탈탈 털려 본 적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렇게 털리던 개혁 동지들에게 일말의 부채의식과 책임감을 가져 본 적 있나"라며 "껍데기는 가라, 신동엽 시인의 외침은 지금 이 순간 우리를 향한 일침"이라고 말했다.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공세도 이어갔다. 추 전 장관은 "정치검찰 윤석열을 검언정(검찰·언론·정치)의 카르텔이 키운 것이고 대장동 투기 사건도 그 카르텔이 만든 것"이라며 "저의 주장을 이해하기 시작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2위 후보 간 격차가 또다시 벌어지고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대장동 의혹의 본질이 규명됐으니 각 후보를 지키자고 하는 것은 불식된 것 같다"며 "이젠 누가 적임자인가, 누가 깨끗한 후보인가, 본선 경쟁력이 있는가를 주목해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원광 기자 demian@mt.co.kr, 완주(전북)=이정현 기자 goron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