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지털타임스

국민은행도 대출한도 축소.. 은행권 전방위 확산 움직임

황두현 입력 2021. 09. 26. 19:56

기사 도구 모음

최근 가계대출이 급증한 KB국민은행이 오는 29일부터 전세자금대출 집단대출 등의 한도를 대폭 축소한다.

국민은행의 '가계대출 한시적 한도조정 운영 방안'에 따르면 전세자금대출 한도는 '임차보증금 증액 범위 내'로 제한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가계대출 적정 관리를 위해 한도를 한시적으로 축소 운영한다"며 "전세자금대출 등 실수요자의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계대출 증가율 5% 육박하자
전세·집단대출 한도 대폭 줄여
하나銀도 내달 일부상품 제한
증가 지속땐 전면중단 가능성도
4대 은행 본점 전경 (왼쪽부터 KB국민·신한·하나·우리)

최근 가계대출이 급증한 KB국민은행이 오는 29일부터 전세자금대출 집단대출 등의 한도를 대폭 축소한다. 이례적으로 실수요 성격이 강한 대출을 제한했지만 증가세가 이어질 경우 대출 취급을 전면 중단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의 23일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168조8297억원으로 작년말(161조8557억원)보다 4.31% 증가했다. 금융당국이 제시한 증가율 목표치(5~6%)에 근접한 수치다. 문제는 최근 들어 증가세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7월말까지 2.58%에 불과했던 가계대출 증가율은 한달만에 1%포인트(p)이상 뛰었고, 지난 17일에는 4.15%까지 증가했다. 특히 추석 연휴를 고려하면 이후 영업일은 23일 하루에 불과했던 상황에서 0.16%p 높아져 23일 마감이후 4.31%로 집계된 것이다.

현 추세가 이어질 경우 NH농협은행(7%대)과 하나은행(5%대)에 이어 국민은행도 가계대출 증가율 연 5%를 넘어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대출 종류별로는 전세자금대출 증가율이 20%에 육박한다. 23일 기준 전세대출 잔액은 25조3949억원으로 작년말보다 18.8% 증가했다. 같은기간 전세를 포함한 전체 주택담보대출은 4.03%, 신용대출은 6.03% 늘었다.

국민은행이 실수요 대출로 분류되는 전세자금대출과 집단대출 한도 축소에 나선 건 이러한 배경에서다.

국민은행의 '가계대출 한시적 한도조정 운영 방안'에 따르면 전세자금대출 한도는 '임차보증금 증액 범위 내'로 제한된다. 이를테면 2억원의 대출을 받아 4억원의 보증금을 내고 살았다면, 향후 6억원으로 보증금이 인상되더라도 추가 대출은 기존 2억8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제한된다.

집단대출 중 입주 잔금대출의 담보 기준도 'KB시세 또는 감정가액'에서 '분양가격, KB시세, 감정가액 중 최저금액'으로 바뀐다. 잔금대출 한도를 산정할때 현재 시세를 기준으로 LTV(주택담보대출비율)이 적용되던 현재와 달리 최저금액을 기준으로 삼으면 잔금대출 한도가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주택담보대출은 모기지신용보험(MCI), 모기지신용보증(MCG) 가입이 제한된다. MCI·MCG 가입이 제한되면 실질 대출한도가 줄어드는 효과가 발생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가계대출 적정 관리를 위해 한도를 한시적으로 축소 운영한다"며 "전세자금대출 등 실수요자의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은행이 대출 전면 중단과 같은 극약처방 대신 '증액 범위 내 한도 제한'이나 '담보 기준 산정 시 최저금액' 등의 대출 규제안을 내놓으면서 다른 은행까지 여파가 확산될지 주목된다. 우선 하나은행은 내달 1일부터 모기지신용보험(MCI), 모기지신용보증(MCG) 일부 대출 상품의 취급을 한시적으로 제한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최근 대출이 급증한 농협은행이 취급을 전면 중단함에 따라 다른 은행으로 수요가 옮겨가고 있는 것 같다"며 "대출 증가세가 지금처럼 유지될 경우 추가 대책을 내놓을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황두현기자 ausure@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