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미래 무인 이동수단, 한눈에 조망

강연주 기자 입력 2021. 09. 26. 21: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361개 기관·기업 참여 모빌리티 엑스포
27일·28일 콘퍼런스도

머잖아 도심 하늘에서 보게 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1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를 26일 오전 찾은 관람객이 도심항공모빌리티 모형 등 전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드론과 개인용 비행체(PAV), 주행로봇, 무인선박 등 국내 무인이동체 기술이 한자리에 모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국토교통부, 방위사업청과 함께 서울 코엑스에서 ‘2021 무인이동체 산업 엑스포’를 개최했다.

28일까지 열리는 이번 엑스포는 드론, 개인용 비행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기술과 관련된 총 361개 기관이 참여하는 전시회와 해당 내용을 주제로 하는 콘퍼런스 등으로 구성된다. 산업부는 연구·개발(R&D) 홍보관에서 국내 기업들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이 협업해 개발하고 있는 한국형 개인용 비행체 축소 모델을 전시한다. 이 모델은 내년 하반기에 시제기 개발을 완료한 후 초도비행을 할 예정이다. 산업부가 지원하는 개인용 비행체 전기추진시스템과 배터리팩 국산화 개발 현황, 도서·산간지역 대상 배송 드론 실증사업 성과도 함께 전시된다.

과기정통부와 국토부, 국방부도 무인이동체 기술 개발 현황을 선보인다. 과기정통부는 공공임무용 무인이동체와 ‘불법드론 지능형 대응기술 개발 사업’의 성과를, 국토부는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을 통해 개발한 국내 드론 기술을 선보인다. 국방부는 육·해·공군이 미래 전장에서 활용할 무인체계 기술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기업들의 무인이동체 기술도 경험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도심항공교통용 개인 비행체 축소 모델을 선보인다. 이 모델은 5인승(조종사 포함) 비행체로 전기동력과 총 8개의 프로펠러를 활용해 최대 100㎞까지 비행할 수 있다. 수소연료전지를 기반으로 한 LIG넥스원의 대형 물류 드론 개발 현황도 소개된다. 물류 드론은 자동차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항공 모빌리티에 확대 적용한 게 특징이다.

무인이동체 콘퍼런스도 27일과 28일 진행된다. 27일에는 도심항공교통 기술·정책과 개발 동향·전망 세션이, 28일에는 국방과 드론 시스템에 대한 세션이 준비돼 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개회사에서 “개인용 비행체 및 도심항공교통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항공용 모터·배터리 같은 핵심 부품과 고성능 수소연료전지 기반의 대형 물류 드론, 다인승 개인용 비행체 등을 조기 개발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위해 석·박사급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지원하고 있고, 무인이동체 산업이 청년층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공급할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연주 기자 play@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