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전북 54.55% 이재명 택했다.. 호남도 밀어준 명, 1승 거둔 낙

김나경 입력 2021. 09. 26. 21:43

기사 도구 모음

전북은 민주당 대권 주자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택했다.

광주전남에서 첫 승을 거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호남지역 경선 2연승에 실패했다.

■ 전북 경선 이재명 54.55% 압승, 이낙연 38.48% 26일 공개된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역 경선 결과, 이재명 지사가 54.55%(2만 2276표)를 얻어 압승을 거뒀다.

광주전남에서는 이낙연 전 대표가 47.12%(3만 3848표)로 이재명 지사 46.95%(3만 3726표)를 누르고 첫 승을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경선 최대 분수령 호남대첩
전북서 이재명 54.55% vs 이낙연 38.48%
이낙연, 광주전남 1승 하루 만에 패배
이재명, 누적 득표율 53.01%로 과반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전북지역 경선을 마치고 손을 흔들며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이낙연, 김두관, 추미애, 이재명 후보. 2021.9.26/뉴스1
[파이낸셜뉴스] 전북은 민주당 대권 주자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택했다. 광주전남에서 첫 승을 거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호남지역 경선 2연승에 실패했다.

대장동 개발 의혹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이재명 지사가 호남에서 경쟁력을 입증하면서 본선 진출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 이 전 대표로서는 2차 슈퍼위크(10월 3일)를 기점으로 막판 승부수를 띄울 것으로 보인다.

■ 전북 경선 이재명 54.55% 압승, 이낙연 38.48%
26일 공개된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역 경선 결과, 이재명 지사가 54.55%(2만 2276표)를 얻어 압승을 거뒀다. 이낙연 전 대표는 38.48%(1만 5715표)를 얻어 6561표 차이로 이 지사에게 선두를 내줬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5.21%(2127표) △박용진 의원 1.25%(512표) △김두관 의원 0.51%(208표)이 뒤를 이었다.

전북 경선은 전날 광주전남 경선과 사뭇 다른 양상이다.

광주전남에서는 이낙연 전 대표가 47.12%(3만 3848표)로 이재명 지사 46.95%(3만 3726표)를 누르고 첫 승을 거뒀다.

하지만 전북에서 큰 표 차로 뒤지면서, '호남지역 압승'을 목표로 했던 이낙연 전 대표에게 뼈 아픈 패배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으며 장내로 향하고 있다. 2021.9.26/뉴스1
■ 호남서도 대세 입증한 이재명 '본선 청신호'
반면 이재명 지사로서는 광주전남에 선전한 데 이어 전북에서 대세론에 쐐기를 박으면서 본선행에 청신호가 켜졌다.

지금까지 진행된 지역 경선 및 1차 슈퍼위크 결과 이재명 지사는 누적 득표율 53.01%(34만 1858표)로 과반을 유지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34.48%(22만 2353표)로 추격하고 있지만 18.53%포인트 차이로 격차가 작지 않다.

10월 1일 제주, 10월 2일 부산·울산·경남에 이어 3일 인천 지역 및 2차 슈퍼위크 또한 이재명 지사의 우세가 예상된다. 대장동 개발 의혹이란 큰 악재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본거지 호남에서 대세를 입증했기 때문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으며 장내로 향하고 있다. 2021.9.26/뉴스1
■ 후보 사퇴한 김두관 '이재명 지지' 선언도 호재
아울러 이날 경선 후보 사퇴를 선언한 김두관 의원이 이재명 지사에 대한 지지를 선언한 것도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재명 지사는 개표 결과 이후 기자들과 만나 "광주전남과 전북을 합해 호남 지역 전체로는 제가 기대 이상으로 (선전했다)"고 짚었다.

이 지사는 이어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이라는 호남의 집단지성이 발현된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대장동 의혹을 두고는 "가짜뉴스와 견강부회, 적반하장으로 세상 민심 바꿀 수 없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낙연 전 대표는 "변함 없이 희망을 지니고 더 노력하겠다"며 "이제까지 해온 것처럼 제가 갖고 있는 진정한 마음을 더 알려드리고 지지를 호소하는 길밖에 없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이낙연 #박용진 #김두관 #추미애 #호남대첩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