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LG유플러스 유료방송 시장 판도 흔드나

한재희 입력 2021. 09. 26. 22:36 수정 2021. 09. 27. 05:07

기사 도구 모음

LG유플러스가 디즈니, 픽사, 마블,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세계적 인기 콘텐츠들을 보유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디즈니플러스'의 유료방송 서비스 파트너로 확정됐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유료방송사 중 유일하게 디즈니플러스와 협력한다.

지난해 하반기 기준 유료방송 시장 2위 사업자인 LG유플러스가 디즈니플러스를 등에 업고 시장판도를 또 다시 흔들지 주목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TT 디즈니플러스와 독점 제휴 계약
11월 12일부터 모바일·IPTV 등 서비스

LG유플러스가 디즈니, 픽사, 마블,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세계적 인기 콘텐츠들을 보유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디즈니플러스’의 유료방송 서비스 파트너로 확정됐다.

LG유플러스는 월트디즈니 코리아와 업무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11월 12일부터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LG유플러스의 IPTV·모바일, LG헬로비전의 케이블TV를 통해 디즈니플러스를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유료방송사 중 유일하게 디즈니플러스와 협력한다. 앞서 2018년에는 지금은 KT와도 제휴한 OTT 강자인 넷플릭스와의 독점 제휴도 맺은 바 있다. 지난해 하반기 기준 유료방송 시장 2위 사업자인 LG유플러스가 디즈니플러스를 등에 업고 시장판도를 또 다시 흔들지 주목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