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인천 백령면·연수구 잇따라 정전 '복구 완료'

정진욱 기자 입력 2021. 09. 26. 23:25

기사 도구 모음

26일 오후 3시쯤 인천시 옹진군 백령면의 한 도로에서 크레인 차량의 지지대가 전신주와 부딪혔다.

이 사고로 전신주가 부러져 정전이 발생했다.

한전은 다른 경로로 전기 공급을 재개했으나 부러진 전신주 복구는 27일 오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26일 오전 3시 50분쯤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의 한 아파트 단지내에서도 수도관 파열로 전기실이 침수돼 전기 공급이 끊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DB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26일 오후 3시쯤 인천시 옹진군 백령면의 한 도로에서 크레인 차량의 지지대가 전신주와 부딪혔다. 이 사고로 전신주가 부러져 정전이 발생했다.

한전은 다른 경로로 전기 공급을 재개했으나 부러진 전신주 복구는 27일 오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26일 오전 3시 50분쯤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의 한 아파트 단지내에서도 수도관 파열로 전기실이 침수돼 전기 공급이 끊겼다.

이 정전으로 아파트 2개 단지 330세대가 불편을 겪었다.

아파트 관리 관계자는 전기실에 차오른 물을 제거한 뒤 변압기를 교체했다.

전기 공급은 오후 7시 50분쯤 재개됐다.

gut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