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작계 5015 아느냐", "화천대유 보고 못받았나"..洪, 尹 집중 공격

입력 2021. 09. 26. 23:3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6일 열린 국방, 외교안보 분야 3차 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집중 견제에 나섰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작전계획(작계) 5015를 아느냐"는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홍 의원은 "작계 5015는 한미연합사령부의 전시 상황에서의 대북계획"이라며 "발동이 되면 대통령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는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고 윤 전 총장을 질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방, 외교안보 분야 3차 토론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경선후보 3차 방송토론회에서 준비한 '세탁기' 모형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6일 열린 국방, 외교안보 분야 3차 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집중 견제에 나섰다.

홍 의원은 이날 채널A 주최로 열린 토론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해 “검찰총장 시절 화천대유 관련 보고를 받지 못했나”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이 “전혀 못 받았다”고 답하자, 홍 의원은 재차 “총장은 범죄정보과를 통해 다 보고받게 돼있다. 전국의 범죄 사실을 모아 총장에게 보고하도록 돼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과거 홍 후보께서 검사 시절을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지금은 시스템이 바뀌었다”고 되받았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작전계획(작계) 5015를 아느냐”는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이 “안다”고 답하자, “작계 5015가 발동되면 대통령은 제일 먼저 무엇을 해야 하나”고 재차 질문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남침이나 비상시에 발동되는 작전계획 아니냐”면서도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당혹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홍 의원을 향해 “글쎄요, 자세히 설명해달라”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경선후보 3차 방송토론회에서 준비한 '수저 세트'를 보여주고 있다. [연합]

홍 의원은 “작계 5015는 한미연합사령부의 전시 상황에서의 대북계획”이라며 “발동이 되면 대통령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는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고 윤 전 총장을 질타했다.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된다면 일단 한미연합 작전을 해야되기 때문에 미국 대통령과 먼저 통화하겠다”고 답했지만, 홍 의원은 “작계 5015는 이미 미국 대통령과 협의가 끝난 것”이라며 “작계 5015는 북한의 핵미사일이나 발사 징후가 커질 때 먼저 핵미사일 발사지점에 타격을 가하는 것이다. 그리고 참수작전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이어 “대통령은 (작계 5015이 발동되면) 전쟁 개시 직전에 전쟁을 할 것인가 말 것인가를 결심해야 한다. 그리고 이를 국민들에게 발표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