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허경영 "오징어게임서 노출된 번호, 1억에 사겠다"

입력 2021. 09. 26. 23:33

기사 도구 모음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노출된 휴대폰 전화번호를 1억원에 사겠다고 밝혔다.

26일 허 대표는 페이스북에 "'오징어게임'의 명함 속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이 심각한 장난전화 피해를 받는다고 들었다"며 "그 번호를 1억원에 사겠다. '허경영게임'은 생각을 바꾸면 가능하다"고 글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허경영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노출된 휴대폰 전화번호를 1억원에 사겠다고 밝혔다.

26일 허 대표는 페이스북에 “‘오징어게임’의 명함 속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이 심각한 장난전화 피해를 받는다고 들었다”며 “그 번호를 1억원에 사겠다. ‘허경영게임’은 생각을 바꾸면 가능하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앞서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해 대선 공약을 알리기도 했다. 이 드라마 포스터를 활용해 ‘허경영게임’이란 포스터를 올리며 “게임의 룰은 간단하다”며 “허경영 득표율 50% 이상 당선 시 18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억원+매월 150만원 지급하겠다”고 했다.

한편 ‘오징어게임’ 안에선 8자리 전화번호가 공개됐는데 실제로 휴대전화에서 이 8자리 번호를 입력하고 통화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010’이 붙으며 전화가 연결된다. 해당 번호를 사용하던 경북 성주 거주 김모 씨는 수천 통의 전화가 쏟아지고 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와함께 극중 등장한 주인공 이정재의 ‘456억원 상금 통장’도 실제 존재하는 계좌번호라는 사실도 드러났다. 한 누리꾼이 온라인커뮤니티에 “마지막 회차 게임에서 마지막에 살아남는 사람이 받는 카드 계좌번호는 실제로 있는 계좌였다”며 “1원을 보냈더니 이체됐다”고 밝혔다.

choigo@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