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아들 50억 퇴직금' 논란 곽상도, 재산공개때 '고지거부'

고석현 입력 2021. 09. 26. 23:56 수정 2021. 09. 27. 06: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아들의 '화천대유 50억 퇴직금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지난 3월 국회의원 정기재산공개에서 장남의 재산을 고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공보 2021-42호에 따르면 곽 의원은 본인과 배우자의 재산으로 총 43억7872만7000원을 신고했다. 세부적으로 ▶토지(3건) 1억1333만9000원 ▶건물(3건) 18억7100만원 ▶자동차(2건) 3570만원 ▶현금 1500만원 ▶예금 20억5010만3000원 ▶후원금 2억9358만5000원 등을 신고했다.

다만 당시 곽 의원은 장남 곽모(32)씨의 재산 보유 현황에 대해서는 고지를 거부했는데 그 이유에 대해 "독립 생계 유지"라고 밝혔다.

지난 3월 국회가 '국회공보 2021-42호'를 통해 공개한 국회의원 재산현황.


한편 곽 의원의 아들 곽씨는 경기 성남 분당구 대장동 택지개발 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6년간 일한 뒤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빚었다.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 곽씨는 급여로 2018년 2월까지 약 3년간 233만원을, 2018년 3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는 333만원을, 이후 지난 1월까지 383만원의 급여(세전)를 수령했다고 밝혔다.

또 수익이 가시화됐을 때인 2020년 6월 퇴직금을 포함해 5억 원의 성과급 계약을 체결했고, 2021년 3월 퇴사하기 전 50억원을 지급 받는 것으로 성과급 계약이 변경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퇴직금 50억원은 지난 4월 30일경 원천징수 후 약 28억원을 계좌로 받았다고 덧붙였다.

곽씨는 자신의 '퇴직금 논란'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일을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며 "저는 너무나 치밀하게 설계된 '오징어게임' 속 '말'일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버지께서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는데 사람을 구한다고 하니 생각이 있으면 한번 알아보라'고 했다"며 "한 번 베팅 해볼 만하겠다고 판단했다. 직접 문의했고 '채용 절차에 따라 공고가 나면 공고를 통해 지원하라'는 답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입사한 시점에 화천대유는 모든 세팅이 끝나 있었다. 설계자 입장에서 저는 참 충실한 말이었다"며 "대장동 사건의 본질이 (화천대유가) 수천억원을 벌 수 있도록 만들어놓은 설계의 문제냐, 그 속에서 열심히 일한 한 개인의 문제냐"고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