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이뉴스24

애플, 韓 투자 본격화..개발자 아카데미·R&D센터, 내년 포항에 연다

서민지 입력 2021. 09. 27. 09:49

기사 도구 모음

애플이 한국에 처음으로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를 열며 투자를 본격화한다.

윤구 애플코리아 제너럴 매니저는 "애플은 한국에서 미래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게 될 의미 있는 투자를 확장하게 됐다"며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는 한국 개발자와 기업가, 학생들에게 핵심적인 기술과 지식을 공유함으로써 국가적인 경제적 기회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항공대와 손잡고 개소..국내 개발자·중소기업·학생 등 지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애플이 한국에 처음으로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를 열며 투자를 본격화한다.

애플은 내년에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와 손잡고 한국의 첫 번째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를 개소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공정거래위원회와 합의한 동의의결에 포함된 상생방안의 일환이다. 앞서 애플은 국내 이동통신사에 광고·무상 수리비를 떠넘긴 혐의로 조사를 받다가 1천억원 규모의 상생지원안을 포함한 자진시정안을 내놓은 바 있다.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 예상 이미지 [사진=애플]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는 iOS앱 생태계에서 기업가, 개발자, 디자이너를 꿈꾸는 이들이 일자리를 얻고 창출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교육 프로그램은 무료로 제공되며 9개월 과정으로 진행된다. 이 프로그램은 19세 이상의 한국 거주자라면 학력이나 코딩 경력 여부와 상관없이 지원할 수 있다.

제조업 R&D 지원센터는 전국의 제조 중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신 스마트 기술과 친환경 기술에 대한 최첨단 트레이닝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내 제조 중심 중소기업에게 애플의 전문가와 장비들을 직접 연결해 자사의 기술과 공정, 제품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아울러 애플은 전국 학교, 지방 교육청과 협력해 수천 대의 '아이패드'를 학교와 저소득층 가정에 공급할 예정이다. 애플의 커리큘럼인 에브리원 캔 코드(Everyone Can Code)와 에브리원 캔 크리에이트(Everyone Can Create)도 내년부터 한국어로 제공된다.

윤구 애플코리아 제너럴 매니저는 "애플은 한국에서 미래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게 될 의미 있는 투자를 확장하게 됐다"며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는 한국 개발자와 기업가, 학생들에게 핵심적인 기술과 지식을 공유함으로써 국가적인 경제적 기회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애플의 투자는 경상북도 지역은 물론 전국적으로 경제적 기회를 발굴하게 될 것이며, 앞으로의 협업을 통해 이 지역에 새로운 산업을 키우고 일자리를 만들어내기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