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윤석열로 불똥 튄 '대장동 의혹'..洪 "보고 안 받았나" 劉 "왜 침묵하나"

입력 2021. 09. 27. 09:49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유승민 등 국민의힘 주요 대권주자들이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화천대유 비리 의혹)'에 유력 검사 출신들이 연루된 일을 고리 삼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추궁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전날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의 3차 토론회에서는 홍준표 의원이 윤 전 총장을 정조준해 "화천대유 의혹에는 관할청 소속의 검사들도 엮여있다"며 "검찰총장 시절 관련 보고를 받지 못했느냐"고 추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장동 의혹, '법조 카르텔' 비화
劉 측 "尹, 불공정·비상식 침묵"
洪 "검찰총장 때 보고 안 받았나"
尹 측 "1위 주자 흠집내기 의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이원율 기자] 홍준표·유승민 등 국민의힘 주요 대권주자들이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화천대유 비리 의혹)’에 유력 검사 출신들이 연루된 일을 고리 삼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추궁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지난 3월까지 검사였던 윤 전 총장이 ‘법조 카르텔’과 관련 있는지를 검증해야 한다는 것이다. 불똥을 맞은 윤 전 총장은 무리한 일반화라는 입장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야권 1위 주자에 부정적 이미지를 씌우려는 의도가 다분하다”고 반발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 20일 오후 동대구역에서 귀성객 등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

유승민 전 의원 대선캠프의 권성주 대변인은 27일 윤 전 총장을 향해 “직속 상관인 박영수 선배 때문인지, 유독 윤 전 총장만 화천대유 의혹을 놓고 전·현직 법조인의 부패함을 질타하는 데 대해 과민반응을 한다”고 했다. 박영수 전 특별검사는 지난 2015년 화천대유 설립 초기부터 2016년 특검 임명 전까지 고문 변호사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특검의 딸은 2016년부터 이달 초까지 화천대유에 재직키도 했다. 윤 전 총장은 박영수 특검팀에서 수사팀장으로 함께 일을 했다. 권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사상 초유의 개발비리 사건에 대해 기자 질문·답변 형태로만 1차례 발언했고, 대규모 캠프의 대변인 논평도 단 1차례 뿐”이라며 “아직도 조직에 충성하는 검찰인가. 희대의 불공정·비상식 사건에 침묵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몰아세웠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지난 2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 개발사업구역을 찾아 발언하고 있다. [연합]

전날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의 3차 토론회에서는 홍준표 의원이 윤 전 총장을 정조준해 “화천대유 의혹에는 관할청 소속의 검사들도 엮여있다”며 “검찰총장 시절 관련 보고를 받지 못했느냐”고 추궁했다. 이어 “검찰총장은 범죄 정보과를 통해 다 보고를 받는다”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이에 “(보고를)전혀 받지 못했다”며 “지금은 시스템이 바뀌었다”고 반박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윤 전 총장을 에둘러 겨냥해 “화천대유 의혹을 보면 검찰 출신의 이름이 많이 거론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자신과 화천대유 의혹을 엮는 것은 마타도어일 뿐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윤 전 총장 법률 대응팀은 “윤 전 총장을 흠집내기 위한 행태”라는 입장문을 냈다.

yul@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