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김기현 "위례신도시, '대장동 축소판'.. 당시 시장도 이재명"

서진욱 기자 입력 2021. 09. 27. 10:26

기사 도구 모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13년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이 대장동 개발 사업의 축소판이라는 의혹이 있다"며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직격했다.

그러면서 "(배당금이) 누구 손에 들어갔는지 행방이 묘연하다고 한다.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사업 실무자로 지칭한 유동규, 정모 회계사 등이 관련된 정황이 드러났다고 한다"며 "두 사업 모두 당시 성남시장이 이재명이라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13년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이 대장동 개발 사업의 축소판이라는 의혹이 있다"며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직격했다. 이 지사를 향해 떳떳하게 특별검사(특검) 요구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27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위례신도시 사업에 "민간 사업자가 공모 공고 마감 하루 만에 선정되고 화천대유와 같은 자산관리 역할을 한 미래자산관리는 공고 사흘 후 소집됐다고 한다"며 "보통주 5만주에 2억5000만원을 출자해 150억원이 넘는 돈을 배당받았다고 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배당금이) 누구 손에 들어갔는지 행방이 묘연하다고 한다.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사업 실무자로 지칭한 유동규, 정모 회계사 등이 관련된 정황이 드러났다고 한다"며 "두 사업 모두 당시 성남시장이 이재명이라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2013년 당시 성남시의회에서 시의회 동의 없이 몰래 사업을 추진하고 있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며 "특정 무리가 위례신도시에서 재미를 본 뒤 판을 키워서 역대급 일확천금으로 한탕 해먹었다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님. 이게 우연히 일어난 일이냐. 반복된 이유는 어떻게 설명할 수 있나"라고 추궁했다.

막대한 배당금을 '특혜성 이익'으로 규정하며 개발 사업 시작 당시 작위적인 이익배당금 설계가 근본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체 사업을 설계한 사람이 이재명 본인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그렇다면 어떤 경우라도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에서 책임을 면할 수 없고 남에게 떠넘겨서도 될 일이 아니다"며 "그럼에도 반성은커녕 성을 내고 있으니 역대급 뻔뻔함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과 이 지사는 본질에서 벗어난 정치 공세가 아니라 떳떳히 특검에 응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 사건에서 책임져야 할 사람은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에 흔들림이 없다. 지금처럼 특검, 국정조사를 회피하면 역대급 일확천금 부패 사건 공범으로 낙인찍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여야 8인 협의체에서 합의안 도출에 실패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강행 처리해선 안 된다는 입장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반헌법적 언론자유 침해 조항은 어떤 경우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가짜뉴스로 인한 국민 피해 구제에는 적극 나서되 언론자유는 반드시 보장해야 한다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인 끝내 언론자유 말살 법안을 오늘 본회의에서 강행 처리한다면 국민의힘은 언론자유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을 거듭 밝힌다"며 "언론재갈법은 선의로 포장돼 있지만 독재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경고했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