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송영길 "尹 장모 성남시 땅 차익 50억·곽상도 아들 성과급도 50억"

이정현 기자 입력 2021. 09. 27. 10:53 수정 2021. 09. 27. 11:04

기사 도구 모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 '화천대유는 누구겁니까' 외치기 전에 자체적으로 전부 조사해서 스스로 하시라"며 국민의힘을 맹비난했다.

송 대표는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조로 50억원을 받았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91년생인 내 딸이 무기계약직에 200만원도 안 되는 월급을 받고 죽어라 일하고 있는데 서른한살짜리가 6년 일하고 (퇴직금이) 50억원이 넘는 이런 상황을 떳떳한 노력의 대가라고 강변하고 있는 곽 의원과 그 아들에게 김기현 원내대표는 화천대유는 누구것이냐고 물어보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9.27/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 '화천대유는 누구겁니까' 외치기 전에 자체적으로 전부 조사해서 스스로 하시라"며 국민의힘을 맹비난했다.

송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이 지도부 회의를 보면 백드롭에 '화천대유는 누구것입니까' 라고 써있던데, 누구 것인지 다 알고 있으면서 '누구 것입니까'라고 지금 소리를 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에서 공수처장으로 추전했던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으로 (화천대유)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구속된 당시 수원지검 검사장이고 화천대유 고문, 자문 변호사를 맡았다고 한다. 이 분에게 물어보시라"며 "김기현 원내대표는 곽상도 의원에게, 신영수 전 의원에게, 원유철 전 의원에게 물어보시라. 화천대유는 누구 것이냐고"라며 거듭 야권 연루설을 부각시켰다.

특히 "윤석열 후보의 장모라는 분은 2013년도에 성남시 땅을 경매받아서 50억원 차익을 받은 사건이 지금 재판 중인데, 공교롭게 둘 다 50억"이라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이 문제를 발본색원해 비리를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대장동 사건에 대해 철저한 검·경 수사가 필요하다. 이걸 갖고서 국정조사나 특검을 논의할 수 없다"면서 "모든 관련자들은 수사에 협조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조로 50억원을 받았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91년생인 내 딸이 무기계약직에 200만원도 안 되는 월급을 받고 죽어라 일하고 있는데 서른한살짜리가 6년 일하고 (퇴직금이) 50억원이 넘는 이런 상황을 떳떳한 노력의 대가라고 강변하고 있는 곽 의원과 그 아들에게 김기현 원내대표는 화천대유는 누구것이냐고 물어보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곽 의원 아들이 스스로를 인기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말에 빗대며 자기변호를 한 데 대해서도 "오징어게임은 목숨 걸고 벼랑에 몰린 사람들의 피맺힌 한이 담겨있는 슬픔과 안타까움이 있다"며 "아버지 백으로, 아빠 찬스로 부동산 개발회사에 입사해서 주어진 일만 했다는데 50억 받았다는 게 자신의 노력의 대가인가"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오징어게임은 과반수 찬성이 없으면 탈퇴도 못 한다. 지 마음대로 곽상도 탈퇴, 탈당할 수 있느냐"면서 김기현 원내대표가 곽 의원 아들 문제를 사전에 인지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이것을 알고도 우리 당의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면서 화천대유는 누구것이냐고 외치는 이런 그 이중성, 그 얼굴이 참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이정현 기자 goron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