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훈련없는 군대 비판' 윤석열, 작계5015 질문에 "글쎄요"

장영락 입력 2021. 09. 27. 11:13

기사 도구 모음

청약통장 발언으로 국정 운영 준비 부족 논란을 겪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경선 후보가 '작계5015'에 대한 질문에도 제대로 된 답변을 못내놔 국방안보에 무관심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윤 후보가 현 정부 국방 정책을 맹비난하며 군의 훈련 부족을 문제삼기도 했던 것을 감안하면 작계5015와 같은 국방 핵심 개념을 숙지하지 못한 데 대한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작계5015 질문에 "글쎄요" 당황
홍준표 "대통령 되려면 기본 상식"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청약통장 발언으로 국정 운영 준비 부족 논란을 겪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경선 후보가 ‘작계5015’에 대한 질문에도 제대로 된 답변을 못내놔 국방안보에 무관심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윤 후보는 26일 저녁 채널A 주관으로 열린 국민의힘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로부터 작계5015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2015년 작성돼 알려진 ‘작전계획 5015’는 유사시 북한 내 미사일·레이더 기지와 군 사령부 등 약 700곳 이상을 선제타격하는 계획을 핵심으로 한다.

특히 작계5015는 이전에 방어개념 중심인 작계5027 등과 달리 유사시 선제타격으로 전환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계획 자체는 기밀이나 그 존재가 알려진 뒤부터 관심을 모아왔다.

홍 의원은 국방관련 질의를 하면서 “작계5015를 아느냐”고 윤 후보에게 물었고, 윤 후보는 내용을 잘 모르는 듯 “글쎄요, 한 번 설명해주시죠”라고 답변했다.

홍 후보가 다시 질문을 하자 윤 후보는 “저, 남침이라든가 이런 비상시에 발동되는 작전계획 아니냐”고 되물었다.

이후 홍 후보는 “그게 아니고 한미연합사령부가 전시에 하는 대북계획”이라며 “대통령으로서 작계5015가 발동되면 제일 먼저 무엇을 할 것이냐”고 물었다.

윤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라면 한미연합작전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일단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홍 후보는 “작계5015는 이미 미국 대통령하고 협의가 끝났는데 (통화를 왜 하느냐)”며 작계5015에 대한 추가 설명을 이어갔다.

홍 후보 지적대로 작계5015는 한미연합사 사령관이 서명해 발령되는 유사시 대응 지침이므로 미국 정상과 통화를 하는 것은 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의 1차 대응과 거리가 멀다.

홍 후보는 27일 페이스북에 다시 글을 올려 윤 후보의 준비 부족을 다시 지적했다. 홍 후보는 “국회 국방위원회에서도 공개적인 토론이 수차례 있었고, 많은 언론들이 이미 다루고 있다”며 “대통령이 될 사람이라면 기본적으로 알고 있어야 할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윤 후보가 현 정부 국방 정책을 맹비난하며 군의 훈련 부족을 문제삼기도 했던 것을 감안하면 작계5015와 같은 국방 핵심 개념을 숙지하지 못한 데 대한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국방포럼에서 ”현 정권은 우리 군을 적이 없는 군대, 목적이 없는 군대, 훈련하지 않는 군대로 만들었다“며 ”어쩌다 군이 이 지경까지 왔을까 하는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서욱 국방장관이 국회 예결특위에 출석해 이례적으로 “군 사기에 영향을 미치는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비판 의견을 내기까지 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