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단독] 박영수 딸, 화천대유 보유 대장동 아파트 분양받았다

김승재 기자 입력 2021. 09. 27. 11:16 수정 2021. 09. 27. 11: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이어 박영수 딸도 특혜 의혹 나와
올6월 회사보유분 84㎡ 6억~7억에 분양..현 호가 15억
朴측 "분양 절차 거쳤고 특혜 없어"
박영수 전 특별검사/연합뉴스

경기 성남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화천대유에서 토지 보상 담당 직원으로 근무해온 박영수 전 특별검사 딸(40)이 화천대유가 보유한 대장동 아파트를 최근 분양받은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화천대유가 개발해 분양한 아파트로 다른 분양자가 계약을 취소한 화천대유 소유분이라고 한다. 이 때문에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31)에 이어 특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박 전 특검 딸은 현재 퇴직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특검의 딸도 거액의 퇴직금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 전 특검 딸은 지난 6월 화천대유가 분양한 대장동 아파트 1채(84㎡)를 분양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아파트는 처음에 다른 사람에게 분양됐다가 계약이 취소돼 화천대유가 관리해온 회사 보유분이다. 박 전 특검 측은 “박 전 특검 딸이 종전 주택을 처분해 마련한 자금으로 분양 대금을 정상적으로 납부했다”며 “특혜는 없었다”라고 했다. 박 전 특검 딸이 아파트를 인수하면서 치른 분양대금은 6억~7억원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아파트 호가는 15억원 안팎이다.

박 전 특검 딸은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최근까지 근무해왔고 최근엔 퇴직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박 전 특검은 전했다. 박 전 특검도 2015년부터 2016년11월 특검 임명 직전까지 화천대유 고문변호사로 일하며 연간 2억원 정도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 대주주인 경제지 법조기자 출신 김만배씨와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일대에 들어선 신축 아파트 /장련성 기자

곽상도 의원 아들도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근무해오다 올 3월 퇴사했다. 대리로 근무했다는 곽 의원 아들은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왔다. 화천대유 측이 곽 의원 영향력을 보고 거액을 퇴직금 형태로 지급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화천대유 주변에선 박 전 특검 딸도 분양받은 아파트 외에 거액의 퇴직금을 받게 될 것이란 말도 나온다. 박 전 특검은 최근 본지에 “퇴직금 규모는 화천대유 측에 확인해달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