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트럼프, 전직 美국가원수 맞나..지지자 앞에서 '바이든 X자식' 욕설

입력 2021. 09. 27. 11:24

기사 도구 모음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지자들 앞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원색적인 욕설을 쏟아내며 비난해 그의 전직 미국 국가원수로서의 품격에 대해 귀를 의심케 했다.

27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소도시 페리에서 열린 집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직무를 수행할 능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합주 집회서 이민정책·아프간 철군 비난..대권 재도전 시사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5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소도시 페리에서 열린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지자들 앞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원색적인 욕설을 쏟아내며 비난해 그의 전직 미국 국가원수로서의 품격에 대해 귀를 의심케 했다.

27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소도시 페리에서 열린 집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직무를 수행할 능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조지아주는 대표적 경합주(스윙스테이트)의 하나로, 작년 대선에서는 트럼프가 바이든에게 패했고 상원 두 석도 민주당이 차지한 곳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90분 넘게 한 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진정 행정부를 책임지고 있는지에 의문을 제기했고, 아프간 철군 처리는 바이든이 “멍청한 X자식”임을 보여줬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더타임스는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의 정신건강에 대한 언급”이라며 바이든이 2주 전 영국·호주와의 새로운 안보 협력체인 ‘오커스’ 출범을 발표할 때 호주 총리 이름을 잊어버린 뒤 나왔다고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아프간에서 바이든이 끔찍한 무능을 드러냈다면서 미국에 굴욕을 안겼다고 비난했으며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 정책에 대해 더 많은 불법 이민자가 남부 국경을 넘고 있다면서 이를 “침략”이라고 불렀고, 백악관은 이를 내버려 두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지난 21일 국경순찰 요원이 말 고삐를 채찍처럼 휘두르며 아이티 난민을 쫓아내는 장면이 공개돼 논란을 불러왔던 국경순찰대의 강압적 단속도 옹호했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선 사기’ 주장을 되풀이하고 2024년 대선 출마를 시사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미디어를 향해 ‘가짜 뉴스’라면서 야유했고, 작년 대선을 도둑맞았다는 트럼프 측 주장에는 환호했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power@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