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허경영게임' 모집까지.."노출번호 1억에 사겠다"[이슈시개]

CBS노컷뉴스 이우섭 기자 입력 2021. 09. 27. 12:06

기사 도구 모음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자신의 공약을 빗댄 '허경영게임'을 홍보하고 있어 화제다.

허 명예대표는 지난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징어게임' 포스터에 자신의 얼굴, 휴대전화 번호와 공약 내용 등을 합성한 사진을 올리며 "일반 사람한테 전화해서 힘들게 하지 말고 허경영게임에 참가하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허경영, 전화번호 공개하며 "'허경영 게임' 참가하라"
"당선되면 두 달 내로 전 국민에 1억 원 지급"…
"국민들, 오징어게임 만큼이나 극한 상황 몰려있다"
전화번호 노출 피해자에겐 "내가 1억 원에 번호 사겠다"
"공약 비현실적"이라는 지적엔 "충분히 현실적이다" 주장
허경영 명예대표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전화번호를 공개하며 "허경영게임에 참가하라"며 공약을 홍보했다. 허 명예대표 페이스북 캡처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자신의 공약을 빗댄 '허경영게임'을 홍보하고 있어 화제다.

그는 "국민들이 오징어게임처럼 극한의 상황에 몰려 있다. 내가 구세주가 되겠다"고 주장했지만, 여전히 재정 건전성을 우려하는 부정적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허 명예대표는 지난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징어게임' 포스터에 자신의 얼굴, 휴대전화 번호와 공약 내용 등을 합성한 사진을 올리며 "일반 사람한테 전화해서 힘들게 하지 말고 허경영게임에 참가하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룰은 간단합니다. 당선후 긴급재정명령이 발동되고 두 달 내로 1억 원이 지급된다"고 설명했다.

허 명예대표 페이스북 캡처


그는 이어 "오징어게임의 명함 속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께서 심각한 장난 전화 피해를 받으신다고 들었다"며 "그 번호를 1억 원에 사겠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앞서 오징어게임 시즌1 1화 도중 한 전화번호가 '오징어게임 참가 전화번호'라며 노출됐다. 이 번호가 실제 주인이 사용 중인 전화번호였고, 이후 피해자는 쏟아지는 전화와 문자 등으로 심한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에 제작사 측은 피해자에게 보상금 500만 원을 제안했지만, 허 명예대표는 그 20배인 1억 원에 이 번호를 사겠다고 밝힌 셈이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지난달 18일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 대첩문 앞에서 20대 대선 출정식을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허 명예대표는 27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공개적으로 그 번호를 1억에 살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분이 하늘궁으로 못 오신다면, 제가 어디든 찾아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그러면서 "그 전화번호를 산다면 더 많은 사람과 통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피해자와) 계약을 하고 싶다"고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또 "우리 국민들이 오징어게임 만큼이나 극한 상황에 몰렸다"며 한탄했다. 이어 "서민들이 많은 속앓이를 하는 것으로 안다"며 "내가 국민들 앞에 구세주로 나타나겠다"고 장담했다.

'오징어게임을 실제로 시청했냐'는 질문에 허 명예대표는 "다 보진 못했다"고 답했다. 그러나 "개봉하는 날 봤는데, (오징어게임이) 왠지 선풍적인 인기를 끌 것 같았다"며 "내가 다른 사람들보다 재치가 빨라서 순발력 있게 (오징어게임을) 카피했다"고 답했다. "허경영게임이야말로 현실성 있는 도박 아니겠냐"는 말도 덧붙였다.

'(허 명예대표의) 공약이 비현실적이라는 지적이 많다'는 질문에 그는 "한 사람당 1억을 주는 것은 큰 돈이 아니다. 국민이 가진 빚을 국가 빚으로 바꾸고 이자가 안 나가게 하겠다는 뜻"이라며 "충분히 현실적이다. (자신의 공약이) 인기를 끄는 이유가 뭐겠냐"고 답했다.

허 명예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같은 제안에 허 명예대표 지지자들은 "(허경영 게임에) 참가하고 싶다"며 응원하고 있다. 한 지지자는 "(오징어게임에서는 1명이) 456억을 받으려고 목숨을 거는데, 허경영이 대통령 되면 456명이 똑같이 1억 원을 받을 수 있다"며 허 명예대표의 공약을 옹호했다. 또 다른 지지자 역시 "서민 살리고 중산주의를 실현하는 허경영"이라며 그를 응원했다.

반면 "(전 국민이) 1억씩 받으면 한국 망하겠다", "도대체 그 1억은 어디서 나오는 거냐", "그렇게 되면 세금은 얼마나 오르게 되는 거냐"는 등 누리꾼들의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CBS노컷뉴스 이우섭 기자 woosubwaysandwiches@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