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이재명 "김기현 원내대표, 후안무치한 도적떼의 수괴"

홍수영 기자 입력 2021. 09. 27. 12:44 수정 2021. 09. 27. 12:5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화천대유'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가리켜 "후안무치한 도적떼의 수괴 같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재명 후보는 27일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국 곳곳에 국민의힘이 '화천대유 누구껍니까'라는 현수막을 붙였는데 (화천대유는)국민의힘, 그와 결탁한 토건세력의 것 아니겠느냐"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천대유로 이익 본 건 국민의힘..관련자 더 나올 것"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일 오전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제주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9.27/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화천대유’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가리켜 “후안무치한 도적떼의 수괴 같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재명 후보는 27일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국 곳곳에 국민의힘이 ‘화천대유 누구껍니까’라는 현수막을 붙였는데 (화천대유는)국민의힘, 그와 결탁한 토건세력의 것 아니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고도 월급으로 250만~300만원을 받고 다녔다고 거짓말을 하면서 저를 공격했다”며 “화천대유로 이익 본 사람은 다 국민의힘, 투기세력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은 그렇게 어리석지 않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고 해서 하늘이 없어지지 않는다. 국민의힘의 김기현 원내대표, 당지도부, 대선후보라는 분들 모두 석고대죄 하십시오”라며 “앞으로 (관련자들이 국민의힘에서)더 나올 것이다.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 곽상도 의원)두 사람뿐인 것 같습니까”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후안무치의 원조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다. 토건사업자 출신의 이 전 대통령은 민간이 개발할 수 있는 사업에서 공공은 모두 손 떼라고 지시했다. 대통령과 LH, 토건세력 등이 민간개발로 부당이익을 독식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2010~2014년 성남시에 있는 국민의힘 국회의원 등이 한 짓은 오로지 공공개발을 막는 거였다”며 “정치권력과 토건세력이 야합해 개발 불로소득을 다 훔쳐 먹어놓고 이를 막으려고 열심히 노력한 사람한테 왜 그것밖에 못 막았느냐고 하는 게 말이 되느냐. 적반하장이다. 국민의힘이 하는 행동이 딱 도적떼”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에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이 큰일을 했다”며 “정치권력과 부동산 투기 세력이 유착해서 어떻게 하는지, 부당한 이익을 얼마나 쉽게 얻는지, 국민의 삶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며 박수를 치기도 했다.

또 “정직하게 일하고 존중받는 사회, 부동산 불로소득이 없는 사회를 꼭 만들겠다”고 피력했다.

gwi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