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최악의 전력난에.. 가동 멈추는 中공장, 포스코 용광로도 꺼지나

정지우 입력 2021. 09. 27. 18:14 수정 2021. 09. 27. 19:09

기사 도구 모음

중국 정부가 자국 내에서 운영 중인 포스코 등 한국 기업에게 전력 사용량을 줄일 것을 명령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전력 사용 축소 요구로 포스코 측은 현재 용광로 등 필수 설비 유지만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소식통은 "올해 하반기 경기 둔화가 우려되고 탄소정점까지는 수년이 남아 있는데도 전력량을 줄이는 것을 결국 지방 정부가 중앙의 눈치를 보기 때문"이라며 "다른 한국 기업들의 피해는 크게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호주와 갈등으로 석탄 수급 차질
탄소중립 명분 세워 사용량 제한
현지 한국기업들 피해 확산 우려
[후베이성(중국)=AP/뉴시스]중국 후베이성의 한 스포츠 장비 제조 공장에서 노동자들이 아이스 스케이팅 장비를 만들고 있다. 2021.08.17.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 중국 정부가 자국 내에서 운영 중인 포스코 등 한국 기업에게 전력 사용량을 줄일 것을 명령했다. 기후변화 위기를 촉발시키는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는 명분을 내세웠다. 이로 인해 포스코 일부 생산라인은 90%나 전력 사용량이 줄었다.

중국 정부는 내달 초 일부 제한을 풀어준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겨울철 전력 피크 시간이 시작되면 다시 규제할 가능성도 있다.

27일 주중 대사관과 포스코 등에 따르면 포스코의 중국 스테인리스 회사인 장가항포항불수강은 이달 중순부터 현재까지 공장에서 쓰는 전력량을 90% 가량 줄였다.

중국 장쑤성 장자강시에 있는 장가항포항불수강은 조강 연산 100만t, 냉연 60만t 등의 생산 체계를 갖춘 공장이다. 이 회사는 1997년 포스코와 중국 사강집단이 합작해 설립했다. 포스코의 지분율은 82.5%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전력 사용 축소 요구로 포스코 측은 현재 용광로 등 필수 설비 유지만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중 대사관 고위 관계자는 "중국 측에서 전력 사용을 제한하면서 포스코 스테인리스 공장의 가동이 일시 중단됐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의 요구는 탄소 저감 정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정부는 각 지방정부에게 저감해야할 탄소량을 할당하자, 지방정부는 기업들을 옥죄는 방식으로 수치를 맞추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중국 소식통은 "그나마 포스코는 용광로 등 필수 설비는 가동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국 자국 기업들은 아예 공장 문을 닫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올해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14차 5개년 계획'(2021~2025년)과 '2035년 중장기 계획'을 공개하면서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 정점을 찍고 2060년에는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따라서 이론적으론 2030년까지는 탄소 에너지 사용이 늘어나야 한다. 하지만 중국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관계 특성상 관계자들이 선제 행동에 나선 것으로 중국 소식통은 분석했다.

포스코 장가항포항불수강은 10월 초에 가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다만 중국에서 겨울철은 대표적인 전략 피크 시기라는 점을 고려하면 다시 전력 사용 제한 지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중국 소식통은 "올해 하반기 경기 둔화가 우려되고 탄소정점까지는 수년이 남아 있는데도 전력량을 줄이는 것을 결국 지방 정부가 중앙의 눈치를 보기 때문"이라며 "다른 한국 기업들의 피해는 크게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전했다.

일부에서 제기되는 호주산 석탄 수입 금지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중국 전체 에너지 공급 비중에서 석탄 발전은 60%가 넘는다. 그러나 실제 석탄 발전 사용량은 44%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중국 소식통은 "호주 석탄 문제는 올해만 아니라, 지난해에도 있던 것"이라며 "(탄소저감) 목표량 할당이라는 제한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