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英 정부, '휘발유 대란' 해결 위해 軍 동원 검토할 것"

이용성 기자 입력 2021. 09. 27. 21:17

기사 도구 모음

영국이 휘발유 공급 부족과 그로 인한 사재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영국 정부는 휘발유 공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군대를 동원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7일 고위 장관들과 관료들을 만나 트럭 운전사 부족으로 인한 석유 공급 중단과 관련된 최근 자료를 살펴보고, 휘발유 수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군대를 동원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이 휘발유 공급 부족과 그로 인한 사재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영국 정부는 휘발유 공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군대를 동원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영국 런던의 한 주요소가 휘발유 부족으로 운영을 중단한 모습.

영국의 휘발유 대란은 지난 24일부터 사흘째 계속되고 있다. 영국 전역에서 휘발유를 확보하기 위해 기름이 남아있는 주유소마다 차량이 밤새 줄지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익명을 요구한 영국 정부 관계자는 FT에 24일 석유 판매량이 평시보다 180%나 늘었다고 밝혔다. 휘발유 소매협회의 브라이언 매더슨 회장은 이날 회원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사에서 고속도로와 일부 슈퍼마켓 지역을 제외한 주유소 50~85%의 석유가 고갈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영국 내 1200개 주유소를 보유하고 있는 석유 기업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의 지점 중 3분의 1의 휘발유가 동났다. BP 측은 이미 일부 주유소를 잠정 폐쇄한다고 밝혔다. 또다른 휘발유 공급 업체 쉘 또한 자사 소속 일부 주유소의 휘발유가 바닥을 보였다고 했다.

주유소 네 군데를 들러도 기름을 넣지 못해 출근을 못 할 뻔 하거나, 여섯 군데를 갔지만 주유하는 데 실패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BBC는 전했다. 영국 슈퍼마켓 체인 아스다는 1인당 주유 한도를 30파운드(4만8000원)로 제한했다.

FT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27일 고위 장관들과 관료들을 만나 트럭 운전사 부족으로 인한 석유 공급 중단과 관련된 최근 자료를 살펴보고, 휘발유 수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군대를 동원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하지만 업계 전문가들은 이 같은 정부의 조치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매더슨 회장은 “단기적인 문제는 패닉 매수였지만 근본 원인은 운전사들 숫자 문제에 늑장을 부린 정부”라고 비판했다.

BBC에 따르면 이번 현상은 브렉시트와 코로나로 인한 트럭 운전사 부족 현상으로 영국 내 물류 이동이 원활하게 일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영국 내 원활한 물류 이동을 위해 필요한 트럭 운전자 수에 비해 부족한 수는 10만 명에 달한다.

영국 내 트럭 운전사는 원래도 부족하다는 평가가 있었는데, 트럭 운전사의 상당수를 차지하던 외국인 노동자들이 자국을 귀환한데다 브렉시트로 인해 새로 유입은 쉽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로 인한 운전면허 발급·관리 기관의 파업 등으로 인해 대형 트럭 운전면허 시험도 여러차례 취소되면서 트럭 운전사 부족 문제는 한층 커졌다.

그랜트 섑스 영국 교통부 장관은 “사람들이 (사재기 움직임에 동요하지 않고)평소대로 행동한다면 대기 행렬 혹은 부족 현상이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불안감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업계에서는 크리스마스 성수기가 다가오면 이 같은 문제가 심화될까 우려하고 있다. 이에 영국 정부는 트럭 운전사 5000명과 육계 업계 종사자 5500명에게 크리스마스 이브까지 임시 비자를 주겠다고 발표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