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화천대유' 최대주주 김만배 12시간 조사.."곽상도 아들 중재해 판단"

CBS노컷뉴스 임민정 기자 입력 2021. 09. 27. 23:33

기사 도구 모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12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김씨는 27일 밤 10시 25분쯤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용산경찰서를 나온 뒤 취재진에 "성실하게 조사 잘 받았다"면서 "앞으로도 필요한 수사에 적극 협조해 의혹을 해소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12시간 경찰 조사
"성실하게 조사받았다"
"곽상도 의원 아들 중재해 입었다고 판단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2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12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김씨는 27일 밤 10시 25분쯤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용산경찰서를 나온 뒤 취재진에 "성실하게 조사 잘 받았다"면서 "앞으로도 필요한 수사에 적극 협조해 의혹을 해소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곽상도 의원 아들이 산업재해 신청을 한 적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산재 신청은 안 했지만, 회사 측에서 중재해를 입었다고 판단했다"며 "당시 병원진단서가 있지만 개인 프라이버시라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경찰에 출석할 때 김씨는 화천대유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에게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준 이유에 대해 "(곽 의원 아들이) 산재를 입었다"고 했다.

또 김씨는 이재명 지사나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의 관계에 대해 선을 그었다. 그는 "이재명 지사와 2014년 인터뷰 이후 만난 적이 없다"며 "잠적한 유동규 본부장과 관련 없는 사람이니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물어보지 말라"고 했다.

이어 취재진이 박영수 전 특검 딸 아파트의 분양 특혜 의혹에 대해 묻자 김씨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진행한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특혜 의혹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27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의 모습. 이한형 기자

대장동 공영개발 민간사업자 공모 당시 하나은행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된 배경과 관련해선 "당시 종합적으로 결정을 해서 그쪽이 최우량은행이라 선택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청은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의 2019년 금융거래 내역 중 의심스런 자금흐름이 있다는 취지의 내용을 건네받았고, 이후 용산경찰서가 내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 김씨는 화천대유에서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473억 원을 빌린 이후 갚지 않아 배임, 횡령 등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9시 55분쯤 용산서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씨는 "정치권 게이트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염려하는 바가 있는 것으로 아는데 전혀 그런 게 없다"며 "불법은 없었고 경찰 조사에서 성실히 소명하겠다"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 임민정 기자 forest@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