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재명, 국힘에 "도적떼·부패주역·도둑의힘" 맹비난(종합2보)

윤지현 입력 2021. 09. 27. 23:39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7일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을 계기로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다.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이 전 대표 측이) 국민의힘과 같은 문제 제기만을 하는 것을 보면서 섭섭했다"며 "이제 다른 국면이 되니 이낙연 캠프에서도 이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역공 통해 국면전환 모멘텀 확보 시도..이재명측, 곽상도 고발
제주4·3평화공원 찾은 이재명 경기지사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7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행불인표석을 둘러보고 있다. 2021.9.27 jihopar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7일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을 계기로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다.

이 돈이 뇌물 성격으로 의심된다는 점을 강조하는 한편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이를 알고 있었다는 사실도 한껏 부각하며 공세 수위를 대폭 끌어올렸다.

이 지사는 이날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기현 원내대표는 점잖은 분인 줄 알았는데 아주 후안무치한 도적떼의 수괴 같다"며 "이번에 저를 비난한 대선 후보라는 분들, 김 원내대표, 당 지도부는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화천대유는 국민의힘의 것"이라며 "도둑이 잘못을 인정하기는커녕 몽둥이 들고 피해자를 협박하는 것을 적반하장이라고 하는데, 국민의힘이 하는 행동이 딱 도적떼 그 자체"라고 했다.

그는 "이런식으로 정치하면 다시 촛불로 다 타 없어지는 수가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도 '나는 도둑의힘이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부패주역인 당신들의 부패와 투기유착을 목숨 걸고 절반이나마 막은 저를 부패로 모는 것이 얼마나 무모하고 어리석은 짓인지 이제 감이 좀 잡히느냐"고 꼬집었다.

이 지사 캠프도 이날 하루에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 원내대표, 곽 의원을 각각 겨냥한 논평을 잇따라 내고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동시에 곽 의원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일단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만 적시했지만, 곽 의원 아들이 받은 50억원에 대해서도 뇌물 수사를 요구했다.

홍정민 대변인은 "곽 의원의 아들이기 때문에 50억원을 받은 것"이라며 "진상은 신속한 수사로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용기 대변인은 이준석 대표를 향해 "(50억원 수령을) 몰랐다면 허울뿐인 바지사장인 것이고, 알았다면 집단 거짓말로 국민을 우롱한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캠프 총괄특보단장인 안민석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곽 의원은 깃털일 뿐 몸통은 따로 있다"며 "SK 일가가 400억원을 투자한 배경을 파악하는 것이 몸통을 밝히는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국민의힘의 대장동 사건 연루 의혹 공세에 나서줄 것을 주문하는 목소리도 커졌다.

특히 경선 경쟁자인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서는 한층 직접적으로 '원팀'을 강조하고 나섰다.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이 전 대표 측이) 국민의힘과 같은 문제 제기만을 하는 것을 보면서 섭섭했다"며 "이제 다른 국면이 되니 이낙연 캠프에서도 이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를 통해 일부 이 지사 주변의 인물들이 연루된 정황이 나타나더라도 이는 개인적 일탈에 불과하다며 미리 차단막을 치는 기류도 감지된다.

캠프 대장동 TF 단장인 김병욱 의원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공사 기획본부장의 연루 가능성과 관련해 "단순한 개인의 비리나 일탈행위가 나타난다면 그건 어쩔 수 없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대장동 사업에서 드러난 대규모 개발사업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 개선에도 속도를 붙일 방침이다.

이 지사 지지 의원 모임인 성공포럼은 28일 오후 여의도에서 개발이익 환수 방안과 관련한 토론회를 연다. 이 지사도 토론회에 참석할 계획이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