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

세쌍둥이 출산한 황신영 "응급상황에 아가들 흩어져"

김정호 입력 2021. 09. 27. 23:48 수정 2021. 09. 28. 00:02

기사 도구 모음

개그우먼 황신영이 세쌍둥이 출산 소식을 전했다.

27일 황신영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출산했다. 지금 배 안에 피가 조금 고여서 제왕수술하고 또 수면 마취해서 시술까지 하느라 애들 얼굴조차 못 봤다"며 아기 사진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황신영이 세쌍둥이 출산 소식을 전했다.

27일 황신영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출산했다. 지금 배 안에 피가 조금 고여서 제왕수술하고 또 수면 마취해서 시술까지 하느라 애들 얼굴조차 못 봤다"며 아기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황신영은 "응급상황으로 인해 니큐가 부족해서 저희 세쌍둥이 중 두 명은 다른 대학병원 니큐로 전원을 가버려서 현재 흩어져 있다. 그래도 세쌍둥이 아가들 다 건강히 잘 태어났고 저 또한 회복되어가고 있어서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도 전했다.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황신영은 올해 2월 세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임산부의 고충을 털어놨다.

앞서 황신영은 SNS에 "발이 너무 부어서 아프기까지 하다. 발이 코끼리를 지나서 이젠 대왕 하마다. 남편 신발도 안 맞는다. 일주일만 버티자 하는데 쉽지 않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황신영은 2013년 KBS 공채 개그맨 28기로 데뷔했다. 그는 2017년 일반인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현재 유튜브 채널 ‘에나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