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야간 산책 남녀 흉기에 찔려..'묻지 마 범죄'?

정상빈 입력 2021. 09. 27. 23:5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강릉] [앵커]

어젯밤(26일) 속초에서 산책하던 남녀가 처음 보는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이 범행을 저지른 남성을 붙잡아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인데, 범행 동기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정상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속초 영랑호 주변 산책로입니다.

어젯밤 11시 반쯤 흉기를 든 한 남성이 산책을 즐기던 20대 남녀를 향해 달려들었습니다.

갑작스러운 공격을 받은 남녀는 흉기에 목을 찔리는 등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피해 남성/음성변조 : "여자친구랑 산책하려고 영랑호를 갔는데, 거기를 지나가고 있는데, 제 반대쪽에서 가해자가 오더니, 제 뒤로 와서 찌른거예요."]

사건 발생 당시 피해자 이외에 다른 목격자도 없어 검거에 어려움이 예상됐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범행 8시간여 만에 인근에 사는 30대 남성을 붙잡아 범행을 자백받았습니다.

피해자들은 일면식도 없는 사람에게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피의자를 붙잡아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유사 범행 전과와 정신 병력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유 없이 주변 사람들을 공격하는 이른바 '묻지 마 범행'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시민/음성변조 : "좀 여기가 어둡고 그래서 조명이 좀 밝았으면 좋겠어요. 무서워서 산책을 잘 못하는 편이에요. CCTV도 없고…. CCTV가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경찰은 추가 조사를 마친 뒤 범행을 저지른 남성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영랑호와 청초호 등 시민들이 많이 찾는 곳을 중심으로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상빈입니다.

촬영기자:최진호

정상빈 기자 (normalbean@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